본문으로 바로가기
53351673 0232019062653351673 04 0404001 6.0.8-hotfix 23 아시아경제 0

美국무부 "수단 군부, 폭력 사태 지속시 제재 부과 고려"

글자크기
아시아경제

[이미지출처=로이터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경제 이정윤 수습기자] 미국 국무부가 아프리카 수단 군부의 시위대 폭력 진압이 계속될 경우 비자 발급 제한 등 제재를 부과하는 안을 검토 중이라고 25일(현지시간) 밝혔다.


주요외신에 따르면 이날 마킬라 제임스 미 국무부 부차관보는 하원에서 "우리는 (수단에서) 폭력 행위가 반복될 경우를 대비해 제재를 포함한 모든 옵션에 대해 고려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제임스 부차관보는 제재안에는 비자 발급 제한과 경제 제재 등이 포함될 수 있다면서 수단 군부와 야권 연대 세력인 자유와 변화를 위한 힘(FFC) 간의 합의가 도출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미국은 30년 동안 수단을 철권 통치한 오마르 알-바시르 전 대통령이 2003년 수십만 명의 사망자를 낸 다르푸르 내전을 주도하고 무장단체를 지원했다는 이유로 제재를 가했다. 2017년 무역제재는 해제됐고 바시르 전 대통령이 군부에 의해 축출됐지만 미 정부는 여전히 수단을 테러지원국 명단에 올려놓고 있다. 미 정부는 군부 세력이 집권하고 있는 한 수단을 테러지원국 명단에서 제외하지 않을 것이라고 강조해왔다.


수단에서는 지난 4월 11일 군부가 바시르 전 대통령을 축출하고 권력을 차지한 이후 반(反)정부 시위가 이어지고 있다. 이러한 상황에서 지난 3일 군부가 시위대 강제 해산을 위해 발포 명령을 내리면서 120여명이 사망했다. 다만 수단 보건부는 사망자 수가 61명이라고 발표했다.


폭력 시위 진압이 계속되는 상황에서 군부와 야권의 합의도 묘연해 정국 혼란은 계속될 전망이다. 군부와 야권은 3년 과도 체제에 합의했지만 권력 배분 과정에서 의견차를 보이면서 협상안이 폐기됐다.


주변국인 에티오피아가 제시한 중재안에 대해선 군부가 입장을 내놓지 않는 상황이다. 에티오피아는 군부와 야권이 과도정부를 구성하고 지도부를 야권 8명과 군부 7명으로 구성하는 안을 내놨다.



이정윤 수습기자 leejuyoo@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