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3351648 0232019062653351648 08 0801001 6.0.14-RELEASE 23 아시아경제 0

가격 협상 실패로 넥슨 매각 불발

글자크기

3차례 본입찰 연기 끝에 결국 무산

김정주 15조원 이상 원했지만 인수후보들은 "글쎄…"

아시아경제

[아시아경제 이민우 기자] 10조원 이상의 규모로 예상됐던 국내 최대 게임사 넥슨 매각이 불발됐다. 가격 협상에서 입장차가 끝까지 좁혀지지 않은 것으로 보인다.


26일 업계에 따르면 넥슨 창업자 김정주 NXC 대표는 넥슨 지주사인 NXC의 지분 매각을 보류한 것으로 전해졌다. 마땅한 해외 인수자를 찾지 못해 국내 기업 위주로 협상을 벌였지만 매각가에 대한 입장차가 좁혀지지 않았기 때문이다.


지난달 24~31일간 진행된 매각 본입찰에는 글로벌 사모펀드(PEF) 콜버그크래비스로버츠(KKR), 베인캐피털, 국내 최대 PEF MBK파트너스 등 재무적투자자(FI)와 카카오, 넷마블 등이 참여했다. 이중 카카오는 넥슨이 원하는 가격보다 한참 낮은 가격을 제시한 것으로 알려졌다. 전략적 투자자(SI)인 넷마블은 인수 자금 조달이 불확실하다는 우려가 제기됐다. PEF에게는 매각될 경우 게임사의 정체성을 유지하기 힘든 가능성도 점쳐진 만큼 끝내 매각이 무산됐다는 것이다. 매각주관사인 도이치증권 뉴욕지점은 인수후보들에게 이 같은 내용을 통보할 예정이다.


올해 초 자신과 배우자가 보유한 NXC 지분 전량(98.64%)을 매각하기로 결정한 김 대표는 넥슨 매각가를 15조원 이상으로 책정한 것으로 알려졌다. 2016년 삼성전자가 하만카돈을 인수한 금액 9조272억원을 뛰어넘는 역대 최대 규모다. 때문에 넥슨 매각이 유찰될 가능성도 제기됐다. 4월로 예정됐던 본입찰 마감도 세 차례 미뤄졌다. 일각에선 인수가를 낮추기 위해 일부러 연기했다는 해석도 나왔다.


업계에서는 매각이 재개될 가능성도 있지만 당분간은 힘들 것이라고 내다보고 있다. 넥슨 관계자는 "매각과 관련된 내용은 기밀유지협약(NDA) 때문에 밝히기 어렵다"고 말을 아꼈다.



이민우 기자 letzwi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