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3349352 1082019062653349352 06 0601001 6.0.17-RELEASE 108 엑스포츠뉴스 0 related

'불청' 출연→전속계약…브루노, 16년만에 돌아온 1세대 외국인★ [종합]

글자크기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김예은 기자] 브루노가 '불타는 청춘' 출연을 시작으로 16년 만에 한국 활동을 재개한다.

브루노는 25일 방송된 SBS '불타는 청춘'에 출연해 뜨거운 관심을 받았다. 16년 만에 한국 땅을 밟고, 방송에 출연한 것이기 때문.

'1세대 외국인 연예인'이라고 불리는 브루노는 지난 1990년대 후반 방송가에서 활발히 활동했다. 친구 보챙과 함께 여행프로그램 '한국대장정'으로 특히 많은 사랑을 받았다. 하지만 지난 16년간 브루노의 모습을 한국에서 볼 수 없었다.

그간 브루노는 미국에서 지내며 '로스트', '크리미널 마인드' 등에 출연, 할리우드 배우로 자리매김했다. 독일에서도 배우로 활동했으며, 퓨전 한식당을 운영하기도 했다.

브루노가 한국을 떠난 이유는 '소속사 사기' 때문. 그는 이날 방송을 통해 "안 좋은 사람을 만났고 배신도 당했다. 그때는 계약서 읽기가 어려워서 다 믿었는데 나중에 가짜라는 것도 알게 됐다"며 "그래서 기분 안 좋게 갔다. 여기 있고 싶지 않았다. 너무 마음 아파서 한국에 다시 가고 싶다는 생각이 없었다"고 고백했다.

그랬던 브루노는 소속사 사기의 상처를 이겨내고 비앤비엔터테인먼트와 전속계약을 맺었다. 비앤비엔터테인먼트에는 줄리안 퀸타르트, 파비앙, 로빈 데이아나 등 한국에서 활동 중인 외국인 스타들이 다수 소속돼 있다.

소속사 관계자는 26일 엑스포츠뉴스에 브루노의 활동과 관련, "한국 활동과 해외 활동을 유동성 있게 할 계획이다"고 밝혔다. 방송 출연만으로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는 브루노. 비앤비엔터테인먼트와 손을 잡은 만큼 그의 활발한 활동에 기대가 모인다.

dpdms1291@xportsnews.com / 사진 = SBS 방송화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