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3348191 0512019062653348191 01 0102001 6.0.14-RELEASE 51 뉴스1 0 popular

靑, '조국 법무장관설'에 "대통령이 최종 결정할 부분"

글자크기

"개각, 언제든 하긴 할 것…정확한 시기는 안 정해"

쏟아지는 질문에 "가정 하에 답변할 수 없어"

뉴스1

[자료] 청와대 전경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김세현 기자 = 조국 청와대 민정수석비서관이 차기 법무부 장관으로 기용될 가능성이 점쳐지고 있는 것과 관련해 청와대는 26일 "현재로선 결정된 게 없는 만큼 가정 하에 답변할 수 없다"고 밝혔다.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이날 춘추관에서 기자들과 만나 이렇게 말하면서 "인사가 최종적으로 결정되기 전까지 청와대 측에서 확인해 줄 부분은 없다는 걸 다시 말한다"고 전했다.

이 관계자는 "인사권은 최종적으로 대통령이 결정할 부분인데 여러 논의 과정 중에 있는 것을 말할 순 없다"며 "인사 검증 과정 중 검증·추천은 늘 있다. 그 과정 중에 어떤 게 변수가 돼 어떻게 변화될지 다 말할 순 없다"고 설명했다.

이어 '청와대 인사를 검증해야 할 민정 수석이 법무부 장관에 갈 경우 스스로를 검증해야 하는 것 아니냐' '청와대가 회전문 인사를 하는 것 아니냐'는 질문들에도 가정 하에 답변할 수 없다고 거듭 강조했다.

청와대 개각과 관련해선 "언제가 되든 하기는 할 것"이라면서도 "개각이 당장 7월이 될지 아니면 8월이나 9월이 될지는 확답 주기가 어렵다"고 말했다.

이 밖에 이날 방한한 빈 살만 사우디 왕세자와 문 대통령이 양해각서(MOU) 서명식을 하는 데 대해선 "경제적 성과가 굉장히 많다"고 했다.

그러면서 "이번 서명식 땐 정상 간 임석 하에 10건, 정상들이 임석하지 않고 정부와 기관, 기업간 MOU는 14건이 있다"며 "이번처럼 정상 순방 시 많은 MOU를 체결한 적은 없다"고 덧붙였다.
smile@news1.kr

[© 뉴스1코리아( 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