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3347774 1082019062653347774 06 0601001 6.0.8-hotfix 108 엑스포츠뉴스 0

빌스택스 측 "박환희, 명예훼손 혐의로 고소" 강경대응 예고 [공식입장]

글자크기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이송희 기자] 빌스택스(바스코)가 박환희를 고소했다고 알렸다.

26일 빌스택스 소속사는 공식 보도자료를 통해 "빌스택스는 최근 박환희를 사이버 명예훼손 등의 혐의로 수원지방검찰청 성남지청에 고소를 한 사실이 있다"라고 입장을 밝혔다.

지난 2013년 빌스택스와 박환희는 협의 이혼을 했다. 소속사에 따르면 당시 박환희는 친권과 양육권을 포기하고 매달 90만원씩 양육비를 보내기로 했지만 이를 이행하지 않았다고. 또한 "5000만원 가량의 양육비가 지급되지 않은 상태였지만, 고소 건 이후 양육비를 지급했다"고 전했다.

그런가 하면 " 5년이 넘도록 아들 역시 만나려고 하지 않다가 최근에서야 저희의 권유로 아들을 만나기 시작했고, 자신의 호화로운 삶을 공개하면서도 정작 엄마로서의 역할과 협의 사항을 이행하지 않았지만 오랜 시간 이를 문제 삼지 않았다"고 박환희의 행동에 대해 입을 열었다.

빌스택스 측은 "박환희는 자신의 SNS 등을 통해 빌스택스와 관련하여 사실과 다른 내용을 지속적으로 유포하며 비난을 일삼아왔고, 가족에게까지 그 피해가 막심한 지경에 이르렀다"라며 "대중을 상대로 사실과 다른 부분까지 무분별하게 전하는 모습을 더 이상 두고 볼 수 없어 이와 같이 고소를 진행하게 되었으며 강경 대응할 입장"이라고 덧붙이며 글을 마무리 했다.

한편 빌스택스와 박환희는 2011년 결혼했으나 성격 차이 등을 이유로 1년 5개월만에 이혼했다. 이후 아들의 양육권은 빌스택스에게 돌아갔다. 이혼 후 박환희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아들의 사진을 게재하는 것은 물론 애정을 드러내기도 했다. 하지만 빌스택스의 여자친구인 A씨는 박환희를 저격하는 뉘앙스의 글을 게재해 한차례 이슈가 됐다.

이하 빌스택스 측 공식입장 전문

안녕하세요? 빌스택스 소속사입니다.
빌스택스는 최근 박환희를 사이버 명예훼손 등의 혐의로 수원지방검찰청 성남지청에 고소를 한 사실이 있습니다.

빌스택스는 박환희와 2013년 협의 의혼 하였고, 당시 박환희는 친권과 양육권을 포기하고 아이 엄마의 책임으로 매달 90만원씩의 양육비를 보내기로 했으나 이를 이행하지 않았고, 현재 5000만원 가량의 양육비가 지급되지 않은 상태였으나 고소 건 이후 양육비를 지급하였습니다.

또한 5년이 넘도록 아들 역시 만나려고 하지 않다가 최근에서야 저희의 권유로 아들을 만나기 시작했고, 자신의 호화로운 삶을 공개하면서도 정작 엄마로서의 역할과 협의 사항을 이행하지 않았지만 오랜 시간 이를 문제 삼지 않았습니다.

하지만 박환희는 자신의 SNS 등을 통해 빌스택스와 관련하여 사실과 다른 내용을 지속적으로 유포하며 비난을 일삼아왔고, 가족에게까지 그 피해가 막심한 지경에 이르렀습니다. 대중을 상대로 사실과 다른 부분까지 무분별하게 전하는 모습을 더 이상 두고 볼 수 없어 이와 같이 고소를 진행하게 되었으며 강경 대응할 입장입니다.

winter@xportsnews.com / 사진 = 저스트 뮤직, 엑스포츠뉴스 D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