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3347525 0032019062653347525 02 0201001 6.0.14-RELEASE 3 연합뉴스 53204111 popular

검찰, 윤석열 '뇌물수수 혐의' 고발사건 각하…"근거 없어"

글자크기

대전지검 "막연한 주장만 있고 근거 제시 못해"

연합뉴스

점심 식사 나선 윤석열 신임 검찰총장 후보자
(서울=연합뉴스) 안정원 기자 = 신임 검찰총장 후보자로 지명된 윤석열 서울중앙지검장이 17일 점심식사를 위해 서울 서초구 서울 중앙지검을 나서고 있다. 2019.6.17 jeong@yna.co.kr



(서울=연합뉴스) 김계연 기자 = 차기 검찰총장 후보자로 지명된 윤석열(59·사법연수원 23기) 서울중앙지검장이 10여 년 전 지청장 시절 뇌물을 받았다는 의혹에 대해 검찰이 근거 없다고 결론 내렸다.

26일 법조계에 따르면 대전지검 형사2부(이영재 부장검사)는 윤 후보자가 논산지청장으로 있던 2008년 의료법 위반 사건 피고인의 항소를 포기하는 대가로 뒷돈을 받았다며 A씨가 낸 고발을 전날 각하 처분했다.

검찰 관계자는 "고발인을 불러 조사했으나 막연한 주장만 있을 뿐 뇌물수수 혐의를 뒷받침할 만한 근거를 제시하지 못했고 일부는 공소시효가 지났다"고 설명했다.

각하는 무혐의나 '공소권 없음' 등 불기소 사유가 명백하거나 수사할 필요성이 없는 경우 사건을 종결하는 절차다.

A씨는 당시 의약품 리베이트를 받은 혐의로 기소된 논산의 한 병원 경영진이 1심에서 무죄가 났는데도 논산지청이 항소하지 않은 배경에 윤 후보자의 금품수수가 있다며 지난 4월 고발장을 냈다.

dada@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