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3346934 0512019062653346934 06 0601001 6.0.8-hotfix 51 뉴스1 0

[공식입장] 이승윤 측 "강현석 매니저, 성희롱·몰카 루머는 사실무근"

글자크기
뉴스1

강현석 인스타그램 © 뉴스1


(서울=뉴스1) 장아름 기자 = 개그맨 이승윤 측이 MBC '전지적 참견 시점'에 함께 출연 중인 강현석 매니저의 성희롱 및 몰카 유포 루머와 관련해 사실무근이라는 입장을 밝혔다.

이승윤 소속사 마이크 엔터테인먼트 관계자는 26일 뉴스1에 "본인에게 확인해본 결과 그런 일은 한 적이 없다며 사실무근이라고 한다. 너무나 많은 루머가 와전되고 있다. 현재 본인은 완강히 부인하고 있다"고 밝혔다.

앞서 강현석은 채무 불이행 논란이 불거졌다. 지난 25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서 네티즌 A씨는 강현석이 지난 2014년 12월, 2015년 1월에 신용카드 대금을 낼 돈이 부족하다는 이유로 약 60만 원을 빌렸다고 밝혔다. 이후 이 돈을 돌려받으려 했으나 강현석이 돈 지급을 미뤘고, 소송 등의 과정 끝에 강현석의 어머니에게 돈을 받아 사건이 일단락됐다고 주장하며 이에 대한 사과를 요구했다.

그러자 강현석은 다음날인 26일 자신의 SNS에 "25일에 커뮤니티에 올라온 채무관계 관련 내용은 사실"이라며 "채무 관계는 당시 해결했지만 그 과정에서 보인 저의 태도는 분명 옳지 않았고 채무관계가 해결된 이후에도 진심으로 당사자분에게 사과를 드리지 않았습니다"라고 잘못을 인정했고, "진심으로 죄송한 마음으로 반성하고 있습니다. 추후 당사자 분과 직접 만나 뵙고 다시 한번 진심 어린 사과를 드릴 예정"이라고 전했다.

하지만 해당 게시물에 달린 댓글로 인해 또 다른 의혹이 제기됐다. 한 네티즌은 강현석이 교제 중인 여성의 상의를 탈의한 뒷모습이 찍힌 사진을 보냈고, 성희롱을 했다고 주장했다. 이에 소속사 관계자는 해당 글은 사실무근이라고 강조하며 확인되지 않은 루머가 양산되는 데 따른 우려를 표하기도 했다.
aluemchang@news1.kr

[© 뉴스1코리아( 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