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3344574 1072019062653344574 06 0602001 6.0.14-RELEASE 107 스포티비뉴스 0 related

이승윤 매니저 강현석, 60만원 때문에 위기 직면…'훈남' 이미지 와르르[종합]

글자크기
스포티비뉴스



[스포티비뉴스=정유진 기자] 코미디언 이승윤의 매니저 강현석이 과거 채무 논란을 인정하고 사과한 가운데, 이승윤 측 역시 해당 논란에 대해 사과했다. 그럼에도 누리꾼들은 강현석에게 실망스러움을 표현하고 있다. 그도 그럴 것이 강현석은 '전지적 참견 시점'에서 훈훈한 외모와 성격으로 호감 이미지를 쌓았고, 해당 프로그램 논란 역시 이번이 처음이 아닌 터.

강현석은 26일 자신의 SNS에 "먼저 많은 분들에게 좋지 않은 모습을 보여드린 점 진심으로 죄송하다"라며 "지난 25일에 커뮤니티에 올라온 채무관계 관련내용은 사실"이라고 밝혔다.

이어 "채무관계는 당시 해결했지만 그 과정에서 보인 제 태도는 분명 옳지 않았고 채무관계가 해결된 이후에도 진심으로 당사자분에게 사과를 드리지 않았다"면서 "당사자분께서 얼마나 많은 상처와 피해를 받으셨을지 다시 한번 깨닫고 진심으로 죄송한 마음으로 반성하고 있다"고 했다.

또한 자신의 태도에 대해 "어려서 짧은 생각으로 한 행동이라고 하기에는 당사자분에게 너무나도 많은 피해를 드렸다"며 강현석은 "어떤 이유로도 제가 했던 행동들에 대해 변명할 수 없음을 알고 있다"고 거듭 반성했다.

그는 "현재 당사자분과 통화를 한 상태이고 늦은 시간에 직접 만나 뵙기 어려운 부분이 있어 먼저 부족하지만 유선상으로 사과를 드렸고 추후 당사자분과 직접 만나 뵙고 다시 한번 진심어린 사과를 드릴 예정"이라고 알렸다.

마지막으로 "이번 일로 인하여 상처를 받았을 당사자분과 많은 분들에게 실망스러운 모습을 보여드린 점 다시 한번 깊이 반성하고 죄송하다는 말씀 드리고 싶다"며 "진심으로 죄송하다"고 다시 한번 사과의 뜻을 전했다.

스포티비뉴스


이승윤 소속사 마이크엔터테인먼트 역시 26일 공식 홈페이지에 "논란을 접하고 실망하셨을 모든 분들께 진심으로 죄송하다는 말씀을 드린다"고 사과글을 게재했다.

이승윤 측은 "강현석은 해당 내용에 대해 인정하고 진심으로 반성하고 있으며 피해 당사자에게 직접 만나 진정성 있는 사과를 하고자 한다. 무엇보다 오랜 시간 불편함을 느꼈을 당사자의 마음이 풀릴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며 "심려를 끼쳐드려 사과드린다"고 사과했다.

스포티비뉴스


앞서 지난 25일 온라인 커뮤니티에 한 누리꾼이 모 연예인 매니저 A씨에게 신용카드 대금으로 60만 원가량을 빌려줬으나 한동안 돌려받지 못했다는 글이 게재되며 관심을 모았다.

해당 글의 게시자는 "MBC '전지적 참견 시점'에 출연 중인 K 씨가 2014년 12월, 2015년 1월 두차례에 걸쳐 60만 원이 넘는 돈을 빌려갔다"고 주장 했다.

게시자에 따르면 K 씨는 돈을 빌린 뒤 글쓴이와 연락을 끊었으며, 계속해서 전화를 걸자 오히려 차단하는 등 적반하장의 태도를 보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후 글쓴이는 K 씨의 계속되는 채무 불이행에 '소송을 걸겠다'고 문자를 보냈다.

글쓴이는 "(소송 관련 문자를 보내자) K 씨가 '언제 우리가 뭘 쓰고 빌려준 거냐. 처음 빌려줄 때 언제까지 갚으라고 말은 했냐. 소송 넣느라 고생했다'고 했다"며 당시 상황을 폭로했다.

끝으로 글쓴이는 "좋은 게 좋은 거라고 모르는 척 살아가려 했지만 자꾸 눈에 보여서 못 참겠더라"며 "이 글을 당사자가 보게 될지는 모르겠지만 보게 된다면, 지금이라도 저에게 먼저 연락해서 미안했었다고 진심 담아 사과했으면 좋겠다"라고 지금에서야 글을 쓰게 된 이유를 밝혔다.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에 누리꾼들은 글쓴이가 '전지적 참견 시점'에 출연한다고 언급한 것과 해당 게시물에 첨부한 계좌 내역의 이름이 강씨라는 것을 두고 K씨 찾기에 나섰다. 특히 K씨가 매장에서 일하던 도중 연예인 매니저가 됐다는 것으로 K씨가 강현석이 아니냐며 추정했고, 강현석이 직접 사과문을 게재하면서 K씨로 드러났다.

강현석은 MBC '전지적 참견 시점'에 이승윤 매니저로 출연해 얼굴을 알렸다. 훈훈한 외모와 이승윤과의 남다른 '케미'로 많은 시청자에게 사랑받고 있다. 하지만 이번 논란으로 누리꾼들은 호감 이미지였던 그에게 실망감을 드러내고 있는 상황. 이에 강현석의 방송 출연에 영향을 미칠 가능성도 높아보인다는 중론이 일고있다.

스포티비뉴스


앞서 '전지적 참견 시점'은 매니저 과거 논란으로 한차례 몸살을 앓은바. 지난해 방송인 황광희의 매니저 유시종이 과거 '학폭' 논란에 휩싸여, 퇴사와 함께 하차했다. 후폭풍은 황광희로도 이어졌고, 그 역시 의도치 않은 곤욕을 치르며 하차했다.

스포티비뉴스=정유진 기자 press@spotvnews.co.kr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