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3342854 0102019062653342854 04 0401001 6.0.14-RELEASE 10 서울신문 0

[여기는 남미] 자식 21명·임신기간만 20년…남미 역대급 다둥이 부부

글자크기
[서울신문 나우뉴스]

서울신문

그레고리오 고메스 부부와 자식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남미의 역대급 다둥이 부부가 언론에 소개돼 화제다.

파라과이 레파트리아시온에 살고 있는 노부부 그레고리오 고메스(80)와 바실리아 아구아요(74)가 그 주인공.

지역에선 '슈퍼 부모'로 널리 알려져 모르는 사람이 없다는 부부는 아들 17명, 딸 4명 등 모두 21명의 자식을 뒀다.

10대 후반에 결혼을 한 할머니 아구아요는 지금으로부터 56년 전 첫 아들을 낳았다. 이후 1~2년 터울로 줄줄이 아이들이 태어났다. 마지막으로 출산의 기쁨을 누린 건 26년 전, 48살 때였다.

워낙 오래 전이라 병원에도 가지 못한 채 집에서 태어난 자식이 적지 않다. 특히 첫째와 둘째의 기억은 아직 생생하다. 할머니는 혼자 집에서 출산했다. 할머니는 "남편이 산파를 부르러 간 사이 집에서 혼자 아기를 낳았다"고 말했다.

한 번은 유산의 아픔도 있었다. 몇 번째였는지 정확하게 기억나진 않지만 할머니는 임신 3개월 만에 아기를 유산한 적이 있다.

이 아이까지 무사히 태어났더라면 자식은 22명, 혼성 축구팀 2개를 만들어 경기를 벌일 수도 전력이다.

할머니는 "(워낙 자식이 많다 보니) 인생의 20년 정도를 임신한 상태로 보냈다"면서 "당시엔 힘들었지만 훌륭하게 자란 자식들을 보면 마음이 뿌듯하다"고 말했다.

현지 언론은 "노부부의 자식 중엔 변호사, 치과의사, 교사 등 전문직 종사자가 여럿"이라고 보도했다.

할머니가 이처럼 많은 자식을 낳느라 고생을 했다면 할아버지는 경제적 뒷바라지를 하느라 고생을 했다. 할아버지 고메스는 "가족들을 부양하기 위해 보통의 6배는 일을 한 것 같다"고 했다. 하지만 할아버지는 한 번도 자식들을 원망(?)한 적이 없었다고 한다.

그는 "원래 대가족을 갖는 게 소원이었다"면서 "하느님과 아름다운 부인 덕분에 소원을 이루게 됐다. 자식들이 성장하는 걸 보는 게 큰 기쁨이었다"고 말했다.

현지 언론은 "할아버지가 워낙 할머니를 사랑해 '로맨틱 황제'라는 별명을 갖고 있다"고 소개했다.

사진=파라과이크로니카

남미통신원 임석훈 juanlimmx@naver.com



    ▶ [ 웰 메이드 N], 재미있는 세상[ 나우뉴스]

    ▶ [ 인기 무료만화] [ 페이스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