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3339997 0962019062653339997 06 0602001 6.0.22-RELEASE 96 스포츠서울 0 false true false false 1561504866000 1561504878000 related

'구해줘2’ 신예 윤종빈X이동민, 당찬 포부 담긴 종영 소감

글자크기
스포츠서울

[스포츠서울 정하은기자]종영을 앞두고 있는 OCN ‘구해줘2’의 윤종빈, 이동민이 신인 배우의 당찬 포부가 담긴 마지막 촬영 소감을 전했다.

소속사 아티스트컴퍼니는 금일(26일) 공식 SNS를 통해 ‘구해줘2’ 마지막 회 촬영장에서의 윤종빈, 이동민의 사진과 함께 종영 소감을 게재했다.

먼저 윤종빈은 “첫 촬영부터 많이 긴장돼 부족한 모습을 보여드린 것 같은데 항상 격려해주시고 잘 할 수 있다고 응원해주신 감독님과 작가님 많은 선배님 그리고 현장에 계신 스태프분들께 감사드린다”며 “좋은 작품에 함께 할 수 있어 영광스럽고 큰 행복이었다. 성장된 모습을 보여드리는 배우가 되도록 열심히 노력하겠다”고 정성한 가득 소감을 전했다.

이어 이동민은 “긴장을 많이 했음에도 도전하는 것을 두려워하지 않고 노력하면 할 수 있다는 좋은 말씀을 해주셨던 감독님, 작가님에게 감사드리고 고생 많으셨던 스태프분들, 그리고 함께 할 수 있어 더할 나위 없이 좋았던 연기자 선배님들께도 감사드린다. 항상 배움의 자세를 가지며 끊임없이 나아가는 배우가 되겠다”고 당찬 포부를 밝혔다.

‘구해줘 2’에서 윤종빈은 극 중 반항적인 고등학생이지만 어딘가 모르게 허당기 있는 모습으로 김민철(엄태구)를 쫓아다니는 유환희 캐릭터를 자연스럽게 표현하며 비교적 안정적인 연기로 시청자들에게 눈도장을 찍었다. 이동민 역시 윤종빈과 함께 풋풋한 매력으로 극 속에 자연스럽게 스며들며 자신의 캐릭터를 그려냈다.

신선한 마스크와 우월한 비주얼, 비교적 안정적인 연기로 차세대 핫루키 배우로서 가능성을 보여주고 있는 윤종빈과 이동민의 활약에 기대가 모아지고 있다.

한편, ‘구해줘2’는 오는 27일 16회를 끝으로 종영한다.

jayee212@sportsseoul.com

사진 | OCN

[기사제보 news@sportsseoul.com]
Copyright ⓒ 스포츠서울& sportsseoul.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