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3337448 0912019062653337448 07 0707001 6.0.8-hotfix 91 더팩트 0

[오늘의 날씨] 장마전선 북상···'전국에 올해 첫 장맛비'

글자크기


더팩트

장마전선이 북상하면서 26일 전국적으로 올해 첫 장맛비가 내릴 전망이다. /더팩트 DB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더팩트ㅣ최영규 기자] 장마전선이 북상하면서 26일 전국적으로 올해 첫 장맛비가 내릴 전망이다. 현재 장마전선은 일본 남쪽 지역에서 한반도를 향해 느리게 북상하고 있다. 기상청은 장마전선이 북상하면서 새벽에 제주도를 시작으로 오전에는 남부지방, 밤에는 중부 지방에 장맛비가 내리겠다고 예보했다.

26일 새벽부터 27일 밤까지 예상 강수량은 제주도와 남해안, 지리산 부근이 20~60㎜를 기록할 전망이다. 많은 곳에는 80㎜ 이상의 폭우가 내리는 곳도 있겠다. 중부 등 그 밖의 지방에는 10~40㎜의 비가 내리겠다. 이후 장마전선이 일본 남부로 이동하면서 27일 오후 서쪽 지방을 시작으로 밤에는 전국적으로 비가 그칠 것으로 예보됐다.

기상청은 26일 낮에 제주도, 저녁에 경남 남해·산청·하동 지역을 대상으로 호우 예비특보를 발령했다. 전국의 아침 기온은 16~21도, 낮 기온은 23~33도로 평년보다 높겠다.

장마전선은 28일 일시적으로 일본열도로 남하했다가 29일에 다시 북상하겠다. 이에 따라, 이번 주말에도 전국적으로 다시 장맛비가 내릴 전망이다. 기상청은 "29~30일 중국 중부에서 활성화된 장마전선이 우리나라로 접근하면서 전국에 장맛비가 내리겠고, 특히 남부지방을 중심으로 많은 비가 내릴 가능성이 있다"며 7월 초에도 장마전선이 남하와 북상을 반복하면서 전국에 영향을 주겠다고 밝혔다.

한편, 올여름 장마는 예년보다 일주일가량 늦은 '지각 장마로' 6월에 제주도와 남부, 중부 장마가 동시에 시작하는 건 2007년 이후 12년 만이다.

thefact@tf.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