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3336486 0512019062553336486 01 0102001 6.0.8-hotfix 51 뉴스1 0

조국 민정수석, 차기 법무장관 유력설…靑 "확인할 수 없다"

글자크기

文대통령 인사스타일·사법개혁 의지 본다면 가능성 높아

뉴스1

조국 청와대 민정수석비서관이 20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경찰개혁의 성과와 과제 당정협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2019.5.20/뉴스1 © News1 임세영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조소영 기자 = 조국 청와대 민정수석비서관이 박상기 법무부 장관을 이을 차기 법무부 장관으로 기용될 가능성이 높아 보인다.

다만 청와대는 '인사문제는 인사권자의 결단이 있을 때까지는 알 수 없다'는 기조를 고수하면서 이에 대해 극도로 말을 아끼고 있다.

25일 여권에 따르면 청와대는 내달 개각을 앞두고 일부 장관 후보자들에 대한 검증작업에 들어간 가운데 법무부 장관 후보로 조 수석에 대한 검증 절차에 돌입한 것으로 알려졌다.

다만 복수의 청와대 관계자들은 이와 관련해 이날 뉴스1과의 통화에서 "(인사 문제는) 확인할 수 없다"고 밝혔다. 조 수석 또한 기자의 연락에 답하지 않았다.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도 기자들에게 문자메시지를 보내 "관련해 드릴 내용이 없다"고 밝혔다.

그러나 조 수석의 법무부 장관 기용설은 문재인 대통령의 인사스타일 및 그간 보여온 사법개혁 의지에 비추어봤을 때 가능성이 적지 않다는 분석이다.

문 대통령은 믿고 의지했던 사람을 지속적으로 기용하는 인사스타일을 띠고 있다.

문 대통령은 지난 5월 9일 취임 2주년 KBS특집 대담 당시, 조 수석의 거취와 관련 "지금 정부 차원에서 할 수 있는 개혁들은 상당히 다했다고 생각하지만 이제 법제화하는 과정이 남아있다. 그런 작업까지 성공적으로 마쳐주길 바라고 있다"고 말한 바 있다.

문 대통령이 앞서 윤석열 서울중앙지검장을 검찰총장 후보자로 지명한 것 또한 사법개혁 의지의 일환으로 읽히는 가운데 '조국-윤석열' 라인업으로 개혁 완수를 추진하려는 게 아니냐는 해석이 나온다.

2017년 5월11일 임명된 조 수석은 현재 청와대 최장수 수석을 기록 중이다.

조 수석은 참여정부에서 문재인 당시 민정수석의 2년4개월 재임 기록을 깰 생각은 없다고 밝힌 바 있다. 이런 가운데 최근까지 총선 출마설에 대해선 강하게 부인한 것으로 알려진다.
cho11757@news1.kr

[© 뉴스1코리아( 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