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3335734 0432019062553335734 02 0201001 6.0.17-RELEASE 43 SBS 53339995 popular

천막 철거 6시간 만에 재설치…우리공화당 왜 못 막았나

글자크기

<앵커>

대한애국당에서 이름을 바꾼 우리공화당이 광화문 광장에 쳐 놨던 천막을 서울시가 오늘(25일) 새벽 46일 만에 철거했습니다. 그 과정에서 경찰에 체포된 사람도 있고 다친 사람도 있었는데 불과 6시간 만에 우리공화당이 근처에 천막을 다시 설치했습니다.

한지연 기자 리포트 먼저 보시고 지금은 어떤지 이어서 현장 연결해보겠습니다.

<기자>

[백운석/서울시 재생정책과장 : 행정대집행 영장. 지정된 기한까지 이행하지 않아 부득이 아래와 같이 대집행함을 통보한다.]

서울시가 오늘 새벽 용역 인력과 경찰 등 2천300여 명을 투입해 천막을 철거하는 행정대집행을 실시했습니다.

우리공화당에 자진철거 계고장을 세 차례 보냈는데도 계속 불응하자 행동에 나선 겁니다.

현장에 있던 우리공화당 관계자 300여 명은 강력히 저항했습니다.

[집행원들 : 하나 둘 셋! 밀어! 잡아주세요 잡아주세요!]

[야 이 개○○들아! (야야야야.) 살인자 살인자 살인자!]

50여 명이 다쳐 병원으로 옮겨졌고 용역 직원 2명과 우리공화당 측 2명이 폭행 혐의로 경찰에 체포됐습니다.

1시간 20분 동안의 작업 끝에 천막 2개 동과 그늘막이 철거됐고 그 자리에는 대형 화분이 들어섰습니다.

[조원진/우리공화당 대표 : 철거, 철거하는 의미가 없어요. 우리가 다시 치면 되는데 무슨 의미가 있습니까?]

실제 우리공화당은 철거 6시간 만인 낮 12시 40분쯤, 근처에 조립식 형태의 천막 3동 등 6개 천막을 다시 설치했습니다.

서울시는 우선 행정대집행 비용 2억 원을 청구하고 추가로 설치된 천막에 대해 철거를 요청할 방침이라고 밝혔습니다.

(영상취재 : 김성일·홍종수·김용우, 영상편집 : 김종우)

---

<앵커>

한지연 기자, 지금 뒤쪽으로 보이는 버스 뒤편에 새로 친 천막이 있는 것인데 지금 그쪽에 사람이 꽤 많이 모여있는 것 같네요?

<기자>

네, 제 뒤로 보이는 광화문 광장에는 아직도 우리공화당 관계자 수백 명이 모여 집회를 열고 있습니다.

우리공화당이 오늘 광화문광장에 새로 설치한 천막은 총 6개 동입니다.

기존에 천막 있던 곳 근처에 3개를 설치하고 광화문역으로 내려가는 계단 근처에도 천막 3개를 더 설치한 것인데요, 철거 이전보다 천막 규모가 오히려 더 커진 셈입니다.

<앵커>

이럴 거면 새벽부터 왜 그렇게 힘들게 철거했나 싶기도 한데 그것을 막지 못한 이유를 서울시는 뭐라고 설명하나요?

<기자>

서울시는 철거를 마치고 광화문 광장에 인력 60명 정도를 배치해서 재설치 상황을 파악하겠다고 했었는데요, 소용이 없었습니다.

광장에 배치됐던 인력들이 우리공화당 측 사람들과 마찰을 빚는 사이에 기습적으로 천막이 들어선 겁니다.

경찰도 주위에 있었지만, 광장 관리 주체가 아닌 만큼 물품이 들어오는 것을 막을 수 없었고 서울시는 제때 대응하지 못했습니다.

서울시가 새로 들어선 천막을 철거하려면 자진철거를 요청한 뒤 또다시 행정대집행 계고장을 보내는 절차를 반복해야 합니다.

따라서 이곳 광화문광장의 긴장 상황은 당분간 이어질 전망입니다.

(영상편집 : 김종우, 현장진행 : 편찬영)

▶[마부작침] 2019 청소년 성매매 리포트
▶[인-잇] 사람과 생각을 잇다
▶네이버 메인에서 SBS뉴스 구독하기

※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