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3335268 0432019062553335268 01 0101001 6.0.20-RELEASE 43 SBS 0 true false true false 1561461293000 1561469776000 popular

'강제 집행'에 日 보복하면?…강경화 "가만히 있을 수 없다"

글자크기

<앵커>

이런 상황에서 강경화 외교장관이 오늘(25일) 국회에 나와 우리 법원의 일제 강제 징용 피해자 배상 판결과 관련해서 일본이 보복 조치를 하면 우리도 가만히 있을 수 없다고 말했습니다.

이 말 나온 뒤에 일단 외교부가 수위 조절에 나서기는 했는데 한일 관계 해법은 없는 것인지 임상범 기자가 짚어봤습니다.

<기자>

국회에 출석한 강경화 외교 장관에게 의원들의 질문이 쏟아졌습니다.

강제징용 배상 판결 관련해 일본 기업들에 대한 강제 집행, 즉 자산 매각이 이뤄질 경우 일본이 보복 조치를 취하면 어떻게 할 거냐는 겁니다.

[유기준/자유한국당 의원 : 대응을 하겠다는 거예요?]

[강경화/외교장관 : 보복 조치가 있을 경우에는 저희도 가만히 있을 수는 없을 것으로 생각이 됩니다.]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일본의 보복 조치에 "대응 방안을 마련해두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다만 "상황 발생 전 대응책부터 공개하면 한일 관계가 더 경직될 것"이라며 말을 아꼈습니다.

외교부도 강 장관의 발언이 작심한 대일 경고 메시지라는 해석에 상황 관리에 중점이 있다며 수위조절에 나섰습니다.

한일정상회담은 물 건너갔지만, 강제징용 갈등을 함께 풀어가야 할 상대를 자극할 필요는 없다는 겁니다.

사법부 판결에 행정부가 재량을 발휘하기 힘든 우리나 이 문제를 국내 정치적으로 이용해 온 일본 모두 당장 양보나 타협에 응하기 어려운 게 현실입니다.

[양기호/성공회대 일본학과 교수 : 삼권 분립이 있는 상태에서 한국 정부가 개입하기 어렵다는 것이 하나의 결론이고, 일본 내에서도 아베 수상 관저라든지 자민당이라든지 선거를 앞두고 강한 입장이고.]

이런 가운데 미 국무부 한국과장이 대북 협상은 강한 동맹 관계 없이는 성공할 수 없다며 한일관계 개선을 촉구하고 나서 미국이 적극적인 중재에 나설지 주목됩니다.

(영상취재 : 김원배, 영상편집 : 박진훈)

▶ G20 일본서 열리는데 한일 정상회담 무산…극단 치닫나

▶[마부작침] 2019 청소년 성매매 리포트
▶[인-잇] 사람과 생각을 잇다
▶네이버 메인에서 SBS뉴스 구독하기

※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