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3331197 0112019062553331197 02 0201001 6.0.8-hotfix 11 머니투데이 0

황당한 제주경찰 "고유정 조리돌림 우려돼 현장검증 안했다"

글자크기
[머니투데이 조해람 인턴기자] [초동수사 맡았던 경찰들, 내부 통신망에 입장문 게시]

머니투데이

'전 남편 살해 사건' 피의자 고유정이 12일 오전 제주 동부경찰서에서 제주지검으로 송치되고 있다./사진=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제주 전남편 살인사건'의 피의자 고유정(36)에 대해 초동수사를 담당한 경찰관들이 부실수사 논란을 경찰 내부적으로 직접 해명한 것으로 확인됐다. 하지만 고유정을 걱정하는 듯한 해명이 알려지며 역풍을 맞고 있다.

25일 경찰에 따르면 고씨 사건의 초동수사를 담당한 제주동부경찰서 경찰관 5명은 지난 20일 오후 경찰 내부 통신망 '폴넷'에 '제주 전 남편 살인사건 수사 관련 입장문'이라는 제목의 글을 올렸다. 이들은 "우리 경찰서 관내에서 발생한 살인사건과 관련해 일부 왜곡된 언론보도로 인해 경찰의 명예가 실추됐다. 몇가지 사실관계에 대하여 말씀드리겠다"며 부실수사 의혹에 대해 해명했다.

먼저 이들은 사건 초기에 이 사건을 타살이 아닌 단순 실종 또는 자살사건에 무게를 두고 수사했다고 밝혔다. 이들은 "지난달 29일 피해자 유족이 펜션 옆에 있는 가정집 CCTV를 확인 요청해 확인하니 피해자 이동 모습이 확인되지 않아 범죄 혐의점이 의심됐다. 그래서 바로 형사 3개팀을 동원해 현장 주변 CCTV를 폭넓게 확인한 것"이라며 "이혼한 부부가 어린 자녀와 있다가 자살의심으로 신고된 사건에 대해 초기부터 강력사건으로 보고, 수사를 하라는 비판은 결과론적 시각에서 바라보는 비판"이라고 말했다.

하지만 경찰은 CCTV 영상이 있는지도 모르고 있다가 피해자 유족이 직접 찾아다 갖다주고 나서야 수사에 착수했다. 또 유족이 피해자와 고유정 차량의 블랙박스 영상을 찾아 달라고 요청한 뒤에야 블랙박스 영상을 확보했다. 지난달 27일 고유정이 펜션 부근에 시체 일부가 들어있었을 수도 있는 쓰레기 종량제봉투 4개를 버린 사실을 미리 알고도 알리지 않았던 점도 문제로 지적된다.

폴리스라인을 치지 않는 등 현장 보존이 미흡했다는 지적에 대해선 "5월31일 감식 종료 후 범죄 현장을 타인이 사용하지 못하게 사건 송치시까지 위 펜션을 경찰에서 지난달 1일부터 12일까지 임대해 출입문을 잠가 뒀다"며 "폴리스라인은 설치시 불필요하게 인근 주민들에게 불안감이 조성되고, 주거의 평온을 해할 우려가 있었다"고 밝혔다. 펜션 주인이 현장을 청소하도록 한 것 또한 혈흔 검사가 완료된 후였다고 주장했다.

머니투데이

완도해경이 지난 18일 오전 5시30분쯤 고유정이 유기한 사체 일부를 찾기 위해 2차 수중수색을 재개하고 있다./사진=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에대해 전문가들은 주인이 청소를 하게 했다는 것은 현장을 훼손하도록 했다는 의미라며 경찰 해명을 이해할 수 없다는 반응이다. 또 주민들 불안때문에 범죄현장에 폴리스라인을 못 쳤다는 해명도 이해할 수 없다며 수사에 대한 의지가 의심된다고 지적했다.

고씨가 살인혐의를 인정한 다음날인 지난 7일 경찰이 현장검증을 하지 않겠다고 밝힌 이유에 대해선 "피의자가 지속적으로 우발적 살인을 주장해 현장검증의 실익이 없다"며 "범죄입증에 필요한 DNA, CCTV 영상 등 충분한 증거가 확보된 상태에서 현장검증을 할 필요성을 느끼지 않았다"고 밝혔다.

이들은 "현장검증 미시행은 검찰과 협의가 완료된 부분"이라며 "이런 상황에서의 현장검증은 '야만적인 현대판 조리돌림'이라는 박기남 제주동부경찰서 서장의 결단이 있었다"고 덧붙였다.

경찰의 해명은 여론의 공뷴을 사고 있다. 누리꾼 A는 "무능한 경찰이 참 변명도 가지가지"라며 "경찰은 고유정 공범이나 마찬가지"라고 비난했다. "제주경찰은 이제 감찰대상이다", "경찰이 희대의 살인마 고유정 비호에만 급급한가. 잔혹범죄에 대한 치욕적 수사 역사로 남을 것이다"는 반응도 있었다.

조해람 인턴기자 chrbbg@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