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3331139 1112019062553331139 01 0101001 6.0.14-RELEASE 111 서울경제 0 popular

한일관계 경색 장기화하나...靑 "G20서 양국 정상회담 없다"

글자크기

靑 "日 만날준비 안된것 같아" 무산 공식확인

"일본 요청 있으면 언제든 만날것" 여지 남겨

일각선 내달 日참의원 선거이후 성사 관측도

오는 28~29일 오사카에서 열리는 주요20개국(G20) 정상회의에서 한일정상회담이 끝내 성사되지 못했다. 청와대 고위관계자는 25일 오후 기자들과 만나 ‘G20 기간 중 한일정상회담 일정이 확정됐느냐’는 질문에 “한일회담은 이뤄지지 않을 것”이라고 답했다. 이번 G20 정상회의를 계기로 한일관계 정상화에 대한 기대감이 조성됐지만 청와대가 한일정상회담의 무산을 공식 확인하면서 한일관계 경색은 장기화할 것으로 보인다.

이 관계자는 “우리로서는 항상 만날 준비가 돼 있지만 일본은 아직 준비가 안 된 것 같다”고 말했다. 이어 ‘일본이 우리 정부에 정상회담을 제안한 적이 있느냐’는 질문에 “일본에서 우리에게 제안한 것은 없다”며 “한국이 ‘만날 준비가 됐다’고 얘기를 했는데 그쪽(일본)에서 아무 반응이 없었다”고 설명했다. 다만 “현장에서 만약 일본이 준비가 돼 만나자고 요청하면 우리는 언제든지 아베 신조 총리를 만날 수 있다”며 한일정상회담의 막판 성사 가능성을 열어뒀다.

일본이 한국의 정상회담 요청을 받아들이지 않은 것은 대법원의 일본 강제 징용 피해자 배상 판결에 대한 반발의 성격으로 풀이된다. 앞서 우리 정부는 일본에 한일 기업이 공동으로 강제 징용 피해자에 대한 위자료를 부담하는 방안을 제안했지만 일본은 이를 거절한 바 있다. 이에 대해 이 관계자는 “강제 징용 문제에 대해 일본이 우리에게 ‘근본적으로 해결할 솔루션을 내라’고 요구해 솔루션을 냈는데 일본 측에서 이를 거절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다만 외교가에서는 의장국인 일본이 정상회담을 거절한 것은 지나친 외교적 결례라는 지적이 나온다.

일각에서는 7월21일께로 예정된 일본 참의원 선거 이후 한일정상회담이 열릴 수 있다는 관측이 나온다. 일본 정부가 선거를 앞두고 있는 만큼 일본 내 여론이 좋지 않은 한일정상회담에 적극적으로 나서고 있지 않다는 것이다. 또 과거사 문제 등 민감한 이슈가 얽혀 있는 탓에 ‘선거’라는 변수가 제거된 후 대화의 물꼬가 트일 수 있다는 분석이다.

강제 징용 피해자 배상 판결 집행과 관련해 강경화 외교부 장관은 이날 “일본의 보복성 조치가 나온다면 (우리 정부도) 거기에 대해 가만히 있을 수 없다”며 목소리를 높였다. 강 장관은 국회 외교통일위원회 전체회의에 참석해 “(일본으로부터) 어떤 보복 조치가 나온다면 저희도 인정할 수 없고 상황이 더욱더 악화될 것으로 본다”며 “외교부에서는 그런 상황이 발생하지 않도록 하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문재인 대통령은 G20 정상회의 기간에 중국·인도네시아·러시아·캐나다·아르헨티나·네덜란드·인도 등 주요국 정상들과 양자회담을 할 예정이다. 김현종 국가안보실 2차장은 이날 브리핑을 통해 “세계 경제 주요 현안에 대한 논의에 우리가 능동적으로 동참하고 최근 한반도 문제에 대해 주요국과 협의를 하는 유용한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전망했다. 특히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과의 회담에서는 지난 방북 결과를 청취하고 한반도 문제에 대한 중국의 지속적인 협력에 관해 기대를 표명할 예정이다. 시 주석과의 회담 일정은 아직 조율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28일 저녁에는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과의 정상회담이 계획됐다. 청와대 고위 관계자는 “최근 한반도 정세에 대한 의견을 교환해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 추진을 위한 러시아와의 협력 방안도 논의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29일 오전에는 쥐스탱 트뤼도 캐나다 총리와 상호 호혜적인 통상 확대를 위한 협력 방안을 논의한다. 최근 대선에서 승리해 연임하게 된 조코 위도도 인도네시아 대통령과의 양자회담도 예정됐고 이 외에 아르헨티나·네덜란드·인도 정상과의 만남은 약식회담(pull aside) 형식으로 진행된다고 알려졌다.
/양지윤·방진혁기자 yang@sedaily.com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