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3330385 0372019062553330385 06 0602001 6.0.14-RELEASE 37 헤럴드경제 53152536 related

[POP이슈]"정마담 소개 의혹까지"..승리, 檢 송치에도 계속되는 의혹+비난

글자크기
헤럴드경제

승리/사진=민선유 기자


[헤럴드POP=천윤혜기자]승리가 성매매 알선, 횡령 등의 혐의로 검찰에 송치된 가운데 양현석 YG 전 대표의 성 접대 의혹 속 인물인 정 마담과의 연관성까지 제기됐다.

25일 서울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는 승리를 성매매 알선 등 행위의 처벌에 관한 법률 위반 등의 혐의로 기소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했다.

경찰이 승리에게 적용한 혐의는 총 7개. 성매매와 성매매알선, 변호사비 업무상횡령, 버닝썬 자금 특경법상 업무상 횡령, 증거인멸교사, 성폭력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위반(카메라 등 이용촬영), 식품위생법 위반이 이에 해당한다. 다만 지난 2017년 필리핀 팔라완에서 열린 승리의 생일파티에서의 성접대 의혹은 불기소 의견으로 송치됐다.

경찰에 따르면 승리는 지난 2015년 12월부터 2016년 1월까지 해외 재력가들을 상대로 성매매를 알선한 것으로 확인됐다. 승리 등이 성매매 알선에 들인 비용은 총 4200만 원이라고.

또한 승리는 유리홀딩스 유인석 전 대표와 대만인 투자자 린사모와 공모해 약 5억 6천600여만 원을 횡령한 혐의를 받고 있다. 이는 당초 알려졌던 버닝썬 자금 5억2천800여만 원 횡령 혐의에 추가되며 총 11억2천여만 원을 횡령한 것으로 경찰은 보고 있다.

이런 가운데 YG 양현석의 성접대 의혹 속 등장하는 정마담이 승리와 연관되어 있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25일 방송된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는 정준영 단톡방 메시지 내용을 권익위에 공익 신고한 방정현 변호사가 출연했다. 방 변호사는 이 자리에서 "정준영의 카톡방에 정 마담이 등장한다"며 정 마담을 양현석 전 대표에게 소개해준 사람이 승리라고 주장했다.

승리와 관련된 버닝썬 사건은 경찰을 넘어 검찰로 송치되는 상황에서도 끊임없이 새로운 주장들이 제기되는 것이라 볼 수 있다. 방 변호사 말대로 승리가 정 마담과 관련이 있고 양현석 전 대표에게 정 마담을 소개해준 것이 맞다면 승리에 대한 의혹 중 아직 드러나지 않은 게 더 있을 수 있다는 것은 충분히 예상 가능한 시나리오다.

양현석 전 대표의 성 접대 의혹으로 한창 시끄러운 와중 빠지지 않고 등장하는 승리. 경찰에서 검찰로 그 임무는 넘어갔지만 여전히 많은 사람들은 승리에 대한 철처한 수사를 강력하게 요구하고 있다.

한편 승리와 함께 유리홀딩스 유인석 전 대표를 비롯해 유착 혐의를 받는 윤 모 총경도 검찰에 송치됐다. 또한 윤 총경의 부탁으로 단속사항을 확인해준 전 강남서 경제팀장 A 경감과 당시 사건을 담당했던 전 강남서 경제팀 B 경장도 검찰에 송치됐다.

popnews@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POP & heraldpop.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