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3329606 0102019062553329606 04 0401001 6.0.13-RELEASE 10 서울신문 0

[여기는 중국] 집에 보관한 2억7000만원 현금, 부패해 휴지될 뻔한 사연

글자크기
[서울신문 나우뉴스]

서울신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최근 중국의 한 남성이 160만 위안(약 2억 6900만원)의 거금을 집안에 보관했다가 심하게 부패해 휴지 조각으로 날릴 뻘한 사연이 전해졌다.

광명망을 비롯한 현지 언론은 최근 중국 후난성 헝양(衡阳)시에 사는 한 노인이 현금이 빼곡히 담긴 트렁크 2개를 들고 은행을 찾았다고 전했다.

하지만 은행 직원들은 트렁크를 열자마자 두 눈을 의심했다. 빼곡히 들어찬 현금 다발이 모두 심하게 부패해 형체조차 알아보기 힘들 지경이었던 것.

노인은 총 160만 위안의 현금 다발을 은행까지 들고 오는 것이 귀찮아 집에 두었다가 이처럼 낭패를 보았다고 전했다. 결국 집에 둔 거액의 돈다발은 습기가 차면서 심하게 부식되버리고 만 것.
서울신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그는 한 푼이라도 건지고 싶은 마음에 은행 측에 사정을 했고, 은행 측은 전문 감식 직원 7명을 투입해 부패한 돈의 진위 여부를 감식했다. 이 모든 과정은 중국 중앙은행 전문가의 지도하에 이루어져 9시간 만에 총 124만 위안(한화 2억820만 원가량)의 현금을 확인했다.

노인은 124만 위안을 건진 것만으로도 다행이라면서 가슴을 쓸어내렸다. 그는 "두 번 다시 돈을 집에 보관하지 않고 은행에 맡기겠다"고 다짐했다.

한편 은행 측은 "습기 찬 돈에 통풍이 제대로 이루어지지 않으면 부식이 가속화된다"고 주의를 당부했다.

사진=랴오닝위성TV

이종실 상하이(중국)통신원 jongsil74@naver.com



    ▶ [ 웰 메이드 N], 재미있는 세상[ 나우뉴스]

    ▶ [ 인기 무료만화] [ 페이스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