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3329107 0032019062553329107 01 0104001 6.0.16-HOTFIX 3 연합뉴스 53339995 popular

47일 걸려 철거한 우리공화당 천막, 금세 재설치…서울시 진땀

글자크기

5시간여 만에 조립식 천막 3동 만들어…서울시, 행정대집행 계고장 새로 보내야

연합뉴스

다시 설치된 농성 천막
(서울=연합뉴스) 박동주 기자 = 서울시가 우리공화당(구 대한애국당)의 농성 천막을 강제 철거한 지 반나절만인 25일 우리공화당 관계자들이 서울 광화문광장에 다시 천막을 설치하고 있다. 2019.6.25 pdj6635@yna.co.kr



(서울=연합뉴스) 김지헌 기자 = 폭염주의보가 내려진 25일 서울시는 두 달 가까이 유지된 우리공화당(구 대한애국당) 광화문광장 천막을 강제철거했지만, 우리공화당 측이 새 천막을 설치하고 나서면서 같은 절차를 또 밟아야 할 처지가 됐다.

시는 이날 오전 5시 20분께 행정대집행에 착수했다.

우리공화당 측의 저항으로 일부 물리적 충돌이 있기는 했으나 오전 7시 20분께 천막을 모두 해체하고 치우는 데 성공했다.

하지만 여기서 끝이 아니었다. 광장에 남아 시를 규탄하던 우리공화당 지지자들은 약 5시간 뒤인 낮 12시 40분께 조립식 형태의 천막 3동을 다시 설치했다.

시는 오전 철거가 일단락된 뒤 용역업체와 시청 직원 60여명을 광장에 배치해 재설치 동향을 파악하려 했으나 허사였다.

당시 광장에 배치됐던 직원들은 광화문광장에서 광화문역으로 이어지는 해치마당 쪽에서 우리공화당 지지자들과 마찰을 빚고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지하로 이어지는 길에서 충돌이 일어난 사이 다른 한 편에서는 천막 설치가 이뤄진 것이다.

연합뉴스

다시 설치된 농성 천막
(서울=연합뉴스) 박동주 기자 = 서울시가 우리공화당(구 대한애국당)의 농성 천막을 강제 철거한 지 반나절만인 25일 우리공화당 관계자들이 서울 광화문광장에 다시 천막을 설치하고 모여 있다. 2019.6.25 pdj6635@yna.co.kr



3개 동으로 재설치된 천막은 계속해서 몸집을 불리고 있다. 천막 근처에는 검은색 그늘막도 길게 들어섰다.

허를 찔린 서울시는 사태 전개에 촉각을 곤두세우면서도 단호하게 대처한다는 입장이다.

시는 오전 철거 직후 "우리공화당이 다시 천막을 치면 행정대집행에 이르는 절차를 계속할 것"이라고 밝혔다. 우리공화당 측이 애초 광장 내 시설물 설치에 대해 시와 협의한 바도 없으므로 새 천막 역시 철거 대상이 되리란 점은 명백해 보인다.

다만 이런 재설치가 언제까지 반복될지는 알 수 없는 실정이다.

원래 있었던 천막은 우리공화당이 지난 5월 10일 친 것으로 이날이 설치 47일째였다.

그간 시는 우리공화당에 자진철거를 요청하고 세 차례 행정대집행 계고장을 보냈다.

시가 새로운 천막 강제 철거에 나서려면 행정대집행 계고장도 새로 보내야 한다. 계고장은 행정대집행 대상이 되는 시설물을 적시해야 하는데 이전 계고장에 적혔던 천막은 이미 철거했기 때문이다.



우리공화당이 자의적으로 시설물을 들여왔다고 해서 행정기관인 시가 임의로 이를 막을 수는 없는 만큼 절차를 밟아 대처하겠다는 것이 시의 방침이다.

시 관계자는 "광화문광장에 불법 천막은 시민들이 절대 용납하지 않을 것"이라며 "시는 추가로 설치한 텐트에 대해서도 절차를 밟아 단호히 대처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jk@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