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3326762 0042019062553326762 02 0208002 6.0.8-hotfix 4 YTN 0

[날씨] 무더위 기승, 서울 31.9℃...내일부터 장마 시작

글자크기

[앵커]

중부와 경북 곳곳에 폭염특보가 내려진 가운데, 33도 안팎의 무더위가 기승을 부리고 있습니다.

이번 더위는 내일 장마가 시작되면서 점차 누그러진다고 하는데요.

자세한 날씨 알아봅니다. 신미림 캐스터!

햇볕이 무척 강한 것 같은데, 기온도 크게 올랐다고요?

[캐스터]

가만히 서 있기만 해도 땀이 줄줄 흐를 만큼 더운 날씨입니다.

특히 피부가 따갑게 느껴질 만큼 볕이 무척 강합니다.

서울은 폭염주의보가 내려진 가운데, 현재 31.9도까지 기온이 올랐습니다.

불쾌지수도 일반인 10명 가운데 절반 이상이 불쾌감을 느끼는 수준인 75 안팎까지 치솟았습니다.

낮 동안 장시간의 야외 활동은 자제하시는 게 좋겠고요, 외출하신다면 강한 햇볕을 가릴 수 있는 모자나 양산 꼭 챙기시기 바랍니다.

폭염특보 속에 오늘도 33도 안팎의 더위가 맹위를 떨치고 있습니다.

현재 비공식 기록으로 경북 경산 하양읍의 기온이 34.9도로 가장 높고요.

공식 기록으로는 경북 의성 33.9도, 구미 33도, 전주 32.8도, 수원 32.7도를 나타내고 있습니다.

이번 폭염은 내일 본격 장마가 시작되면서 점차 누그러질 전망인데요

내일 새벽 제주를 시작으로 낮에는 남부 지방으로 확대할 전망입니다.

이번 장맛비는 모레까지 이어지겠습니다.

예상되는 비의 양은 제주와 경남 해안에 20~60mm, 그 밖의 남부와 울릉도·독도에 10~40mm가 되겠습니다.

무더위는 하루 정도 더 견디셔야 겠는데요.

내일도 서울 32도, 춘천 33도, 대전 30도로 중부지방은 덥겠습니다.

내일부터 시작되는 올여름 장마는 예년보다 일주일가량 늦은 '지각 장마'인데요.

지금은 남부 지방으로만 장맛비 예보가 나와 있지만 오늘 오후 5시 예보에서는 장맛비가 중부 지방으로 확대할 가능성도 있는 상태입니다.

장마전망이 유동적인 만큼 앞으로 발표되는 기상정보 꼼꼼히 챙기시기 바랍니다.

지금까지 청계천에서 YTN 신미림입니다.

▶ 대한민국 24시간 뉴스 채널 YTN 생방송보기

▶ YTN 뉴스 채널 구독하고 백화점 상품권 받자! ▶ 레알마드리드 유소년 축구캠프 with YTN PLUS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