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3325570 0512019062553325570 01 0102001 6.0.8-hotfix 51 뉴스1 0

靑 "G20 한일정상회담 무산"…중·러 등 4개국과 양자회담

글자크기

文대통령, 27~29일 일본 오사카 방문

고위 관계자 "우리는 준비됐지만 日 준비 안돼"…즉석 회담 가능성은 열어둬

뉴스1

이호승 청와대 경제수석(왼쪽)과 김현종 국가안보실 2차장이 25일 서울 종로구 청와대 춘추관에서 문재인 대통령의 G20 오사카 방문 관련 기자간담회를 갖고 발언을 하고 있다. 2019.6.25/뉴스1 © News1 박세연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진성훈 기자,조소영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은 G20(주요 20개국) 정상회의 참석을 위해 오는 27일부터 29일까지 2박3일 일정으로 일본 오사카를 방문한다. 관심을 모았던 한일정상회담은 이번 G20 정상회의 기간에 개최되지 않는다고 청와대는 밝혔다.

김현종 청와대 국가안보실 2차장은 25일 춘추관에서 G20 정상회의 참석 관련 사전 브리핑을 갖고 문 대통령이 2박3일 일정으로 오사카를 방문한다며 우선 "27일에 재일동포 약 400명을 초청해 만찬을 겸한 간담회를 개최하고 현지 우리 동포들을 격려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번 제14차 G20 정상회의는 Δ세계경제와 무역‧투자 Δ혁신 Δ불평등 해소 및 포용적이고 지속가능한 세계 실현 Δ기후변화‧환경·에너지 등 4가지 주제로 28일과 29일 이틀에 걸쳐 열린다.

문 대통령은 G20 정상회의에 참석한 각국 정상들에게 글로벌 주요 현안들에 대한 우리 입장과 함께 혁신적 포용국가 구현이라는 우리 정부의 정책 기조에 대해 설명할 예정이다.

아울러 문 대통령은 이번 G20 정상회의 참석 계기에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와 항구적 평화정착을 향한 우리 정부의 노력과, 평화가 경제발전으로 이어지고 경제발전이 다시 평화를 공고히 하는 평화경제의 시대를 열어나가고자 하는 우리 정부의 한반도 정책 방향에 대해서도 설명할 계획이라고 김 차장은 전했다.

또한 문 대통령은 이번 G20 정상회의에 참석해 중국, 인도네시아, 러시아, 캐나다 등 주요국 정상들과 양자회담을 갖고 한반도 문제와 양자 관계 등에 대해 논의한다.

다만 관심을 모았던 주최국인 일본 아베 신조 총리와의 한일 정상회담은 일단 불발됐다.

청와대 고위 관계자는 "한일 정상회담은 이뤄지지 않을 것"이라며 "우리로서는 항상 만날 준비가 되어 있지만 일본은 아직 준비가 안 돼 있는 것 같다"고 말했다.

우리 정부가 정상회담에 대한 준비가 되어 있다는 입장을 전했지만 일본측에서 아무런 반응을 보이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다만 정부로서는 G20 정상회의 현장에서 일본측이 수용할 경우 언제든 아베 총리와 정상회담을 진행할 수 있다는 입장인 것으로 전해졌다.

김 차장은 "이번 오사카 G20 정상회의는 지난해 11월 말 아르헨티나 부에노스아이레스 정상회의 이후 약 7개월 만에 개최되는 것"이라며 "세계 경제의 주요 현안에 대한 논의에 우리가 능동적으로 동참하고 최근 한반도 문제에 대해 주요국과 협의를 갖는 유용한 계기가 될 것"이라고 기대했다.

세부적으로 문 대통령은 '세계경제와 무역·투자'를 주제로 한 첫 번째 세션에서 발언을 할 예정이다.

이를 통해 문 대통령은 출범 2주년을 맞은 우리 정부의 혁신적 포용국가 구현을 위한 그간의 노력과 성과를 공유하고 우리나라의 추경 편성 등 확장적 재정 노력을 소개하면서 무역마찰 등 세계경제 성장에 영향을 미치는 글로벌 현안에 대한 G20차원의 공조 필요성을 강조할 예정이라고 이호승 청와대 경제수석이 설명했다.

첫째날인 28일 회의를 마친 후 문 대통령과 김정숙 여사는 참가국 정상 내외들과 함께 정상만찬에 참석해 친교의 시간을 갖는다.

문 대통령은 이어 둘째 날인 29일 오전 '불평등 해소 및 포용적이고 지속가능한 세계실현'을 주제로 하는 세 번째 세션에서 발언할 예정이다.

문 대통령은 고용보험 사각지대 해소를 위해 우리나라가 내년 7월에 도입할 계획인 국민취업지원제도를 소개하고, 고령화 관련 데이터의 공유와 비교연구 및 정부차원의 정책경험 교환을 강조할 계획이다.

또한 지속가능발전의제(SDGs)를 달성하기 위해 2018년에 한국형 지속가능발전 목표를 수립한 점을 소개하면서 전 세계의 지속가능한 번영을 위한 국제사회간 협력 강화를 촉구할 계획이다.

이 수석은 "또한 문 대통령은 평화와 경제가 서로 선순환하는 평화경제의 새로운 시대를 열어 한반도와 동북아의 평화 번영에 기여해 나가고자 하는 우리의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의 취지도 설명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
truth@news1.kr

[© 뉴스1코리아( 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