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3323873 0292019062553323873 05 0507003 6.0.8-hotfix 29 OSEN 46583443

‘4실점 ND’ 커쇼-그레인키, 기대 못미친 2년 만의 맞대결 [오!쎈 현장분석]

글자크기
OSEN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OSEN=피닉스(미 애리조나주), 조형래 기자] 기대가 너무 컸던 것일까. 클레이튼 커쇼(LA 다저스)와 잭 그레인키(애리조나 다이아몬드백스)의 두 번째 맞대결의 볼거리는 투수전이 아니었다. 2년 만에 두 번째 맞대결은 두 선수 모두 기대를 밑돌았다.

커쇼와 그레인키는 25일(이하 한국시간) 미국 애리조나주 피닉스 체이스필드에서 선발 맞대결을 가졌다.

과거 다저스에서 함께 영광의 순간들을 만들었던 커쇼와 그레인키의 두 번째 맞대결이다. 그레인키가 2016년 애리조나로 이적한 뒤 지난 2017년 4월 18일 첫 번째 맞대결을 가졌다. 첫 맞대결의 결과는 커쇼의 완승이었다. 커쇼는 당시 8⅓이닝 4피안타 1볼넷 8탈삼진 1실점으로 승리투수가 됐다. 반면, 그레인키 5이닝 10피안타 3볼넷 4탈삼진 5실점으로 패전의 멍에를 썼다.

그리고 2년이라는 시간 뒤 다시 만난 두 선수였다. 그러나 세월이 흐른 만큼 모두 과거와 같은 위력을 보여주진 못했다. 관록으로 버티며 과거의 명성을 유지하고 있었다.

그래도 기대하는 바가 있었기에 관심도는 높았다. 하지만 1회부터 기대는 무너졌다. 잭 그레인키가 1회초 코디 벨린저에 적시 2루타, 맥스 먼시에 1루수 땅볼로 1타점, 크리스 테일러에 적시 2루타로 1점 등 총 3점을 헌납했다. 하지만 커쇼도 그레인키 못지 않았다. 1회말 2사 1,2루에서 크리스티안 워커에 중월 3점 홈런을 얻어맞았다. 1회 사이좋게 3실점을 하며 시작했다.

그 이후 맞대결의 초점은 타석에 맞춰졌다. 투타 맞대결에서 흥미로운 결과가 나왔다. 2회말 2사 주자 없는 가운데 그레인키가 커쇼를 상대로 좌월 솔로 홈런을 때려낸 것. 그레인키의 올 시즌 3호 홈런이다. 이날 경기 전까지 타율 2할9푼4리 OPS 0.922의 가공할 타격 재능을 과시하고 있던 그레인키였고, 커쇼를 상대로 그 위력을 보여준 것.

그리고 커쇼는 6회말까지 실점 없이 버티면서 최소한의 자기 몫은 했다. 6이닝 4실점, 7경기 연속 퀄리티 스타트 행진을 마감했다.

그레인키는 1회 3실점 이후 오히려 커쇼보다 안정적인 내용으로 이닝을 풀어갔다. 하지만 7회초 선두타자 대타 카일 갈릭에 우전 안타를 허용한 뒤 마운드를 내려왔다. 하지만 불펜진이 주자들을 쌓았고 히라노 요시히사가 밀어내기 볼넷을 허용하며 그레인키의 실점을 4실점으로 늘렸다. 결국 그레인키의 기록 역시 6이닝 4실점이 됐다.

커쇼와 그레인키는 이날 사이좋게 6이닝 4실점씩을 기록하면서 등판을 마무리 지었다. 모두가 기대했던 불꽃튀는 투수전의 모습을 보여주지 못했다.

한편, 경기는 애리조나가 8회말 4득점에 힘입어 8-5로 승리를 거뒀다./jhrae@osen.co.kr

OSEN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