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3322052 0432019062553322052 01 0101001 6.0.8-hotfix 43 SBS 0

한국당 "재협상해야" vs 민주당 "꿈도 꾸지 말길"

글자크기

<앵커>

여당과 자유한국당, 바른미래당 3당 원내대표들이 어제(24일) 극적으로 국회 정상화 합의를 이끌어냈는데, 이후 자유한국당이 의총에서 나경원 원내대표가 해온 합의 추인을 거부하고 나선 바람에 다 물거품이 됐습니다. 여야 4당이 일제히 합의 뒤집기를 맹비난했고 6월 국회 일정은 다시 불투명해졌습니다.

남정민 기자입니다.

<기자>

더불어민주당은 어제 한국당이 합의를 뒤집은 데 대해 비난하면서, 재협상은 꿈도 꾸지 말라며 선을 그었습니다.

[이인영/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 (국회 정상화는) 국민의 절대명령입니다. 시간이 지나면 마치 아무 일이 없었다는 듯이 새로운 협상이 가능할 거라는 착각은 꿈도 꾸지 마시길 바랍니다.]

바른미래당은 국회 밖에서 계속 목청 높이든지, 조건 없이 복귀하든지, 한국당이 둘 중 하나를 선택하라며 중재자 역할은 이제 끝이라고 목소리를 높였습니다.

나경원 원내대표는 오늘 기자들을 만나, 의원들의 뜻이 국민의 뜻인 만큼, 민주당이 재협상에 나서야 한다고 밝혔습니다.

[나경원/자유한국당 원내대표 : 추인을 조건으로 하는 조건부 합의였고… 책임 있는 여당으로서 좀 더 넓은 마음으로 재협상을 해야 하지 않나 이렇게 생각합니다.]

어제 의총에서 합의 추인 거부와 함께 선별적 상임위 복귀 방침을 재확인한 한국당은 오늘 열린 외통위 전체회의엔 참석했습니다.

하지만 패스트트랙, 추경안 심사, 또 경제 원탁토론회 등의 쟁점에 대해 한국당 내 강경론이 우세한 만큼, 국회 파행이 장기화될 것이란 우려가 나오고 있습니다.

▶[마부작침] 2019 청소년 성매매 리포트
▶[인-잇] 사람과 생각을 잇다
▶네이버 메인에서 SBS뉴스 구독하기

※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