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3322023 0032019062553322023 01 0101001 6.0.8-hotfix 3 연합뉴스 0

당정 "공급과잉 마늘 3.7만t 사들여 가격 폭락 막겠다"

글자크기

마늘 수급 안정대책 발표…"작황 좋아 3.4만t 공급과잉 예상"

연합뉴스

마늘가격 수급안정 대책 당정협의에서 발언하는 이개호 장관
(서울=연합뉴스) 김주형 기자 = 이개호 농림축산식품부 장관(왼쪽)이 25일 오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마늘가격 및 수급안정 대책 마련을 위한 당정협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2019.6.25 kjhpress@yna.co.kr



(서울=연합뉴스) 설승은 이보배 기자 = 정부가 공급 과잉으로 가격 폭락이 우려되는 마늘 수급 안정화를 위해 3만7천t을 산지 출하기에 시장격리 하는 등 선제 조치에 나서기로 했다.

더불어민주당과 정부는 25일 오전 국회 의원회관에서 개최한 당정 협의회에서 이 같은 내용을 골자로 하는 '2019년산 마늘 수급안정대책'을 발표했다.

당정은 올해 마늘은 재배면적 증가와 작황 호조로 생산량이 평년 수요량보다 3만4천t 더 많이 공급될 것으로 예상했다.

과도한 시장 불안 심리로 산지거래 마저 침체돼 더욱 적극적인 조치가 필요한 상황이다.

당정은 이에 따라 수급상 과잉이 우려되는 마늘 3만7천t을 산지 출하기에 시장격리해 적정한 가격으로 끌어올리기로 했다.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 민주당 간사인 박완주 의원은 당정 협의 후 브리핑에서 "시장격리 물량을 당초 정부 대책안 1만2천t에서 오늘 당정 협의에서 2만5천t을 추가해 총 3만7천t을 시장격리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정부는 판로가 불확실한 비(非)계약재배 물량 1만8천t을 수매·비축한 뒤 시장 상황에 따라 탄력적으로 방출하고, 농협에 무이자 수매자금 지원을 늘려 6천t을 추가로 수매할 방침이다

또 지역 간 씨마늘 교류를 확대해 수입산 종자용 쪽마늘 1천t 이상을 국내산으로 대체할 계획이다.

아울러 대대적인 마늘 소비촉진에도 나서 지자체·농협 등과 손잡고 온·오프라인 홍보, 직거래장터 확대 운영, 대형유통업체 특판행사 등을 벌이기로 했다.

주산지 농협 조합장 명의로 마늘 판매공고문과 주문서를 도심 아파트 주민에게 보내고, 지상파 TV 프로그램 등을 통해 마늘의 기능성을 알릴 방침이다.

ses@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