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3321627 0512019062553321627 08 0801001 6.0.14-RELEASE 51 뉴스1 0

국내 최초 '지구위협소행성' 발견…"2063년·2069년 지구충돌 가능성"

글자크기

천문연, 160m급 규모·지구와 달 거리 11배에 위치한 '소행성' 발견

충돌 가능성은 28억분의 1 수준…"로또 1등 당첨 확률보다 낮아"

뉴스1

2018 PP29와 2018 PM28의 궤도 영상©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최소망 기자 = 국내 연구진이 우리나라 최초로 '지구위협소행성'을 발견했다. 지구와 충돌하면 수백km 지역에 재난을 초래할 수 있는 지름 160m급 크기다. 오는 2063년이나 2069년 충돌 가능성이 있지만 두 번 중 한 번이라도 충돌할 확률은 '28억분의 1'로 복권 로또 1등에 당첨될 확률보다 낮은 수준이다.

한국천문연구원은 문홍규·정안영민 우주과학본부 박사 연구팀이 지난 2018년 8월 칠레·호주·남아공 관측소에서 운영하는 지름 1.6m급 외계행성탐색시스템(KMTNet) 망원경 3기를 통해 소행성 2개를 발견하고 정밀궤도를 얻는 데 성공했다고 25일 밝혔다.

국제천문연맹 소행성센터(MPC)는 이들에게 각각 임시번호 '2018 PP29'(이하 PP29)와 '2018 PM28'(이하 PM28)을 부여했다. PP29는 '지구위협소행성'(PHA)이며, PM28은 '근지구소행성'(NEA)으로 분류됐다. 근지구소행성은 궤도 운동 중 태양까지 최소거리가 1.3AU(1억9500만km)이하로 지구 공전궤도 근처에 분포하는 천체며 그 중 지름이 140m 보다 크고 지구와의 최소 궤도 교차거리가 0.05AU(750만km) 보다 가까운 천체를 지구위협소행성이라고 한다.

지구위협소행성 PP29는 밝기·거리·소행성 평균반사율을 고려하면 지름이 160m급으로 추정된다. 지름 140m급 천체와 충돌하면 반경 수 백km 지역에 재난을 초래한다. PP29의 궤도와 지구 궤도가 만나는 최단거리는 지구와 달거리의 약 11배인 약 426만km이다. PP29는 궤도장반경이 길고 궤도 모양이 원에서 크게 벗어나 긴 타원 형태다. 공전주기는 5.7년으로 긴 편이다.

PM28은 지름 20~40m 사이로 추정된다. 근지구소행성 대부분은 궤도가 긴 타원모양이고 궤도평면이 지구 공전궤도면에서 크게 벗어나 있지만 PM28은 지구와 비슷한 궤도로 공전한다. 지구 공전궤도면과 가까운 상위 10% 수준이다. 또한 궤도장반경은 1.026AU로 지구 궤도장반경인 1AU에 가까운 상위 2%다. 이러한 조건을 모두 만족하는 소행성은 총 9개다.

연구팀은 계산을 통해 앞으로 100년 동안 PM28은 충돌 위협이 없다고 보고 있다. 다만 미국항공우주국(NASA) 제트추진연구소는 PP29이 오는 2063년과 2069년 지구 충돌 가능성이 있다고 보고했다. 두 번 중 한 번이라도 충돌할 확률은 28억분의 1로 아직 우려할 단계는 아니다.

정안영민 천문 연 우주과학본부 박사는 "28억분의 1 수준은 복권 로또를 두장 샀을 때 한 장은 1등에, 다른 한 장은 4등에 당첨될 확률로 쉽게 말해 로또 1등 당첨될 확률보다 낮은 수준"이라면서 "미래 충돌위협을 구체적으로 예측하거나 소행성 탐사 임무 대상으로 결정하기 위해서는 정밀궤도와 자전특성, 구성 물질 등 다양한 성질을 추가적으로 밝혀야 한다"고 설명했다.

이어 "한국 최초 지구위협소행성 발견은 외계행성탐색시스템의 광시야 망원경이 있었기에 가능했다"면서 "우리나라의 미래 소행성 탐사를 위한 기반 연구를 꾸준히 이어가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한편 지난 2015년 1월 우주환경감시기관으로 지정된 천문연은 자연우주물체 위협에 대비하기 위해 우주물체감시실을 운영하고 있다.

뉴스1

2018 PP29(위)와 2018 PM28(아래), 천문연 제공©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somangchoi@news1.kr

[© 뉴스1코리아( 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