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3314641 0582019062553314641 06 0602001 6.0.9-release 58 스포츠월드 0

[TV핫스팟] ‘초면에 사랑합니다’ 진기주 “오늘은 진짜 내 표정 보여주고 싶다”

글자크기
[스포츠월드=김대한 기자] 김영광과 진기주가 위기 속에서 서로에 대한 믿음을 더욱 단단하게 만들었다.

24일 방송된 SBS 월화드라마 ‘초면에 사랑합니다’ 29, 30회에서는 김영광(도민익)과 진기주(정갈희)가 회사의 파업에도 끄떡없는 사랑을 보여줬다.

이날 두 사람은 서로에 대한 사랑을 확인 후 둘만의 오붓한 첫 데이트를 즐기려 했지만 정갈희(진기주)의 가족인 정중희(서동원)와 정남희(김지민)의 방해로 무산됐다. 둘만의 시간을 위해 갖은 노력을 하지만 실패, 이들 남매의 눈치를 보며 기분을 맞춰주는 모습으로 웃음을 선사했다.

스포츠월드

한편, 두 사람의 사랑이 무르익어가는 도중 회사 내에서는 파견근로직들이 정규직 전환을 위한 단체 농성에 들어갔다. 여기에 도민익을 대표이사로 만들겠다는 정갈희까지 비서 라인과 함께 단식에 참여해 이목을 끌었다. 얼마 전까지 이들과 같은 입장이었던 정갈희이기에 모른 척할 수 없던 것.

도민익은 “당신 하루 종일 아무것도 못 먹고 있는 것도 싫고, 추운데 박스 쪼가리 덮고 자는 것도 싫고”라며 정갈희가 파업에 동참하는 것보다 굶는다는 것에 속상해했다. 이에 그녀만 사무실로 데려와 몰래 밥을 먹이는 귀여운 투정으로 달달함을 안겼다.

뿐만 아니라 도민익은 대표이사 자리를 사퇴하는 조건으로 파견근무직들과 협상테이블을 만들었다. 이를 모르는 정갈희는 “오늘은 진짜 내 표정 보여주고 싶다“라며 뛸 듯 기뻐해 과연 그가 대표이사 자리를 포기했다는 사실을 알게 되면 어떤 반응을 보일지 궁금증을 자아내고 있다.

이처럼 도민익과 정갈희는 위기 속에서도 단단한 믿음으로 서로를 위하는 모습을 보여 안방극장을 뭉클하게 만들었다. 과연 25일 밤 10시에 마지막 회가 방송되는 ‘초면에 사랑합니다’에선 두 사람이 어떤 로맨스로 유종의 미를 거둘지 기대가 되고 있다.

한편, SBS 월화드라마 ‘초면에 사랑합니다’는 25일 밤 10시에 마지막 회가 방송된다.

kimkorea@sportsworldi.com

사진=SBS 월화드라마 ‘초면에 사랑합니다’ 영상 캡처

ⓒ 스포츠월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