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3314005 0442019062553314005 06 0603001 6.0.8-hotfix 44 SBS funE 0

"식사자리에만 있었다더니"...가수 싸이 거짓해명 논란

글자크기
SBS funE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SBS funE l 강경윤 기자] 가수 싸이가 거짓말 논란에 휘말렸다.

싸이가 2016년 동남아시아 재력가 조로우를 상대로 한 YG엔터테인먼트 성접대 의혹과 연관성을 강하게 부인한 가운데 실제로 싸이는 문제가 된 성접대 의심 자리에 앞서서도 조로우와 유흥업소에 동석했다는 주장이 나왔다.

지난달 MBC는 2016년 동남아시아 재력가 조로우와 태국 재력가 B씨가 참석한 식사자리에 양현석 YG엔터테인먼트 전 대표와 가수 싸이가 참석했다고 보도했다.

특히 이 자리에는 유흥업소 여성 10여 명이 있었으며, 조로우와 유흥업소 여성들의 술자리는 그날 밤 양현석의 클럽에서까지 이어져 결국 성매매로까지 이어졌다는 게 당시 모임 참석자의 진술이었다.

이에 대해 싸이는 "엔터테인먼트에 관심이 높은 조로우와 친구사이였으며 한국에 왔기 때문에 식사 자리를 함께 했다. 유흥업소 여성들이 왜 그렇게 있었는지는 알지 못한다. 식사자리에 있다가 나는 자리를 빠져나왔다. 성접대 의혹에 대해서는 알지 못한다."고 주장했다.

하지만 이에 대해서 MBC '스트레이트'는 지난 24일 "싸이가 조 로우 입국 첫날부터 정 마담이 운영하는 유흥 업소에 함께 있었던 것으로 확인됐다."면서 "싸이는 식사 자리 전날 이미 부적절한 술자리에 참석했다. 당시 자리에는 정 마담이 운영하는 유흥업소 여성 등 화류계 여성 25명이 있었다. 식사를 마친 일행은 당시 정 마담의 고급 유흥업소로 자리를 옮겼다."고 보도했다.

또 당시 목격자는 "싸이는 황하나 씨 바로 옆에 앉아 있었고, 조로우는 테이블 정중앙에 있었기 때문에 거의 대화를 하지 않았다. 친구사이로 보이지도 않았다."고 진술했다.

한편 24일 서울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는 지난 16일 오후 싸이를 참고인 신분으로 불러 양 전 대표의 성 접대 의혹과 관련한 사실관계를 확인했다고 밝혔다. 싸이는 다음날 오전 2시 넘어서까지 약 9시간 동안 조사받은 것으로 전해졌다.

kykang@sbs.co.kr

☞ 다함께 Fun! SBSFunE 연예뉴스 [홈페이지]

☞ 공식 SNS [페이스북] 앱 다운로드 [앱스토어] [구글플레이]

저작권자 SBS플러스 & SBS콘텐츠허브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