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3312968 0962019062553312968 05 0501001 6.0.21-HOTFIX 96 스포츠서울 0 false true true false 1561416908000 1561416919000

대한체육회, 쇼트트랙 국가대표팀 '성희롱' →'전원 퇴촌' 결정

글자크기

스포츠서울

(사진은 기사 내용과 무관)

[스포츠서울 조효정기자] 쇼트트랙 남녀 국가대표팀 선수 전원이 진천선수촌에서 집단 퇴촌 당하는 초유의 사태가 벌어졌다.


지난 17일 진천선수촌에서 훈련 도중 평창 올림픽 쇼트트랙 메달리스트인 A선수가 대표팀 후배이자 또 다른 평창 올림픽 메달리스트인 B선수의 바지를 내렸고, 이에 수치심을 느낀 B선수가 '성희롱'이라며 신고했다.


대한체육회는 이번 사건과 더불어 최근 무단 외박을 하는 등 훈련 기강 해이에 대한 책임을 물어 남녀 16명인 쇼트트랙 대표팀 전원의 퇴출을 결정했다고 빙상연맹에 통보했다.


이에 따라 남녀 16명인 쇼트트랙 대표팀은 이번 징계에 대한 공문이 접수되는 금일 오전 진천선수촌에서 모두 퇴촌할 예정이다.


한편, 이 사건의 당사자인 A 선수와 B 선수는 지난해 평창 동계올림픽의 메달리스트로 알려졌다.


chohyojeong@sportsseoul.com


사진 | 박진업기자 upandup@sportsseoul.com



[기사제보 news@sportsseoul.com]
Copyright ⓒ 스포츠서울& sportsseoul.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