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3310078 0202019062453310078 06 0602001 6.0.8-hotfix 20 스타투데이 0

[종합] ‘검범남녀2’ 정재영, 닥터K 살인 경고 “아무도 못 막아”

글자크기
스타투데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이누리 객원기자]

‘검법남녀 시즌2’ 정재영이 닥터K의 흉폭한 모습을 경고했다.

24일 방송된 MBC 월화드라마 ‘검범남녀 시즌2’에는 백범(정재영)과 은솔(정유미)이 정의주 사건의 범인을 찾아내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백범은 여성 시체의 입 안과 비경에서 나온 혈흔을 조사하라고 명했다. 샐리(강승현)와DNA를 조사했고, 결과표를 본 장성주(고규필)는 기겁을 하며 백범을 찾았다. 백범은 DNA에 적힌 부검번호를 보고 DNA가 오만상과 일치함을 알아냈다. 지켜보던 은솔이 어떻게 그럴 수 있냐고 묻자 백범은 오만상의 골수를 다른 사람에게 이식해 DNA를 조작했다고 설명했다.

은솔이 “대체 누굴까요. 법의학적 지식이 있는 사람?”이라고 하자 백범은 “법의학, 의학, 유전학, 이식외과학”이라고 범위를 넓혔다. 같은 시각, 장철(노민우)은 해부학에 대한 책을 읽으며 자신이 유기한 시체를 떠올리고, 병상에 누워있는 어머니와 포옹했다.

국과수로부터 연락을 받은 도지한(오만석)은 오만상의 밀항을 막으려고 인천으로 향했다. 도지한은 오만상의 차를 포위했지만 차에서 나온 이는 차우석 실장이었다. 차우석 실장은 “자수하겠습니다. 정의주 제가 죽였습니다. 범행도구하고 휴대폰도 있는데”라고 말했다.

도지한은 “오만상 씨 DNA 다 나왔다고. 국과수가 다 타버린 시체에서 그걸 찾아냈네. 차 실장 여태껏 고생 많으셨는데 어떡하나. 온 세상이 오만상 살아있는 거 알아버렸는데”라고 이죽댔다. 도지한은 차 실장을 체포하며 “오만상 밥은 먹고 다니나?”라고 비꼬았다.

체포된 차 실장은 모르쇠로 일관했다. 은솔은 마약 범행 당시 닥터K에게 전화를 걸었던 범죄자를 증인으로 불렀다. 범죄자는 “닥터K 모릅니다”라면서도 차 실장은 닥터K가 아니라고 말했다. 은솔은 “이제 다 끝났어”라고 차 실장을 회유했다.

한수연(노수산나)은 장철의 병원을 찾아 자신의 딸이 입원했을 때 무슨 일이 있었냐고 물었다. 한수연은 “서연이가 유치원을 안 가려고 해요”라고 했다. 장철은 서연이의 팔에 있는 상처 사진을 보여줬다. 상처는 누군가가 이로 문 형태였다.

한수연은 일하느라 바빠서 딸에게 신경 쓰지 못한 자신을 원망했다. 그녀는 “제가 알아서 할 게요”라며 장철과 헤어진 뒤, 서연이의 몸에 남은 잇자국 상처 본을 떴다. 한수연은 서연이를 학대한 선생님을 찾아 화를 내고, 서연이를 데리고 나왔다.

한편, 백범은 살해 현장에서 조사를 하고 있었다. 은솔은 “샘 처음부터 예상했던 거죠? 그래서 정의주한테만 매달렸잖아요”라며 “닥터K. 그게 그 사람 부르는 말이래요”라고 말했다. 백범은 “다행인 줄 알아”라며 “그런 놈이 진짜로 사람 죽이면. 못 막아 아무도”라고 강조했다.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