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3309318 0032019062453309318 04 0401001 6.0.17-RELEASE 3 연합뉴스 0

캄보디아 건물붕괴 사망자 28명으로 늘어…주지사 사의(종합)

글자크기

생존자 2명 구조도…中건축사업 감독 특별위원회 설치하기로

연합뉴스

(시아누크빌 AFP=연합뉴스) 현지시간 24일 캄보디아 시아누크빌의 건물 붕괴사고 현장에서 구조대가 생존자를 옮기고 있다.



(하노이·서울=연합뉴스) 민영규 특파원 이세원 기자 = 캄보디아에서 중국 기업이 무허가로 신축 중이던 건물 붕괴사고의 희생자가 28명으로 늘었다.

주지사는 관리를 제대로 못 한 책임을 인정하고 물러나기로 했으며, 캄보디아 당국은 중국 기업의 공사 관리를 철저히 하도록 특별위원회를 발족하기로 했다.

캄보디아 남서부 항구도시 시아누크빌에서 22일(현지시간) 발생한 건물 붕괴사고 현장에서 24일 생존자 2명과 사망자 4명이 추가로 확인됐다고 AP통신이 프레아 시아누크주 당국자를 인용해 보도했다.

이에 따라 이번 사고로 인한 사망자는 28명, 부상자는 26명으로 각각 집계됐다.

이날 오전까지 사고 현장에서 건물 잔해의 약 80%가 제거됐으며, 추가로 생존자 또는 사망자가 나올 가능성도 있어 보인다.

캄보디아 노동 직업훈련부는 사고 당시 근로자 30명이 현장에 있었다고 설명했으나 부상자 중 한 명은 55∼60명이 신축 중인 건물 안에 있었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캄보디아서 신축 중이던 7층 건물붕괴
[EPA=연합뉴스]



붕괴사고는 지난 22일 오전 4시께 시아누크빌에서 신축 공사가 70∼80%가량 진행된 건물에서 발생했다. 당시 이 건물 2층을 임시 숙소로 쓰는 인부들이 모두 잠든 상태여서 인명피해가 컸다.

당국은 또 건물주와 건설업체 대표 등 중국인 4명을 구속해 사고 원인을 조사 중이다.

이들은 허가를 받지 않고 공사를 강행하면서 당국으로부터 두 차례나 경고를 받고도 무시한 것으로 알려졌다.

훈센 총리는 23일 밤 사고 현장을 방문해 신속하고 안전한 구조를 당부했다.

그는 이 지역에서 추진 중인 중국 기업의 건설 사업을 감독하는 특별위원회를 설치 중이라고 발표했다.

윤 민 프레아 시아누크 주지사는 관리를 제대로 하지 않아 사고로 이어졌다는 점을 인정하고 사임하기로 했다고 신화통신이 전했다.

그는 다만 구조작업이 끝날 때까지는 현장을 지휘한다.

시아누크빌은 한때 한적한 어촌에 불과했지만, 최근 들어 관광지로 부상하면서 중국계 카지노와 호텔이 우후죽순 생겨난 지역이다.

youngkyu@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