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3307948 0112019062453307948 03 0306001 6.0.9-release 11 머니투데이 0

김현미 국토부 장관 "책임 막중"… 김수현 등판設 진화

글자크기
[머니투데이 김희정 기자]
머니투데이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이 지난 2일 오전 서울 강남구 코엑스 그랜드볼룸에서 열린 제75회 IATA(국제항공운송협회) 서울 연차총회에서 축사하고 있다. /사진=김창현 기자 chmt@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책임이 막중하다."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이 김수현 전 청와대 정책실장의 등판론이 불거지자 진화에 나섰다.

김 장관은 24일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국토교통부 간부회의에서 "진행 중인 중요한 부동산 정책이 많아 책임이 막중하다"며 장관직을 이어가겠단 뜻을 우회적으로 밝혔다.

이는 최근 확산 중인 김수현 전 청와대 정책실장의 국토교통부 장관 내정설을 잠재우기 위한 것으로 풀이된다.

앞서 지난 21일 김수현 전 실장이 사퇴하면서 내년 총선을 앞둔 김 장관 대신 국토부 장관에 내정될 것이란 전망이 나왔다.

김 전 실장은 노무현 정부 때 종부세 도입을 비롯해 부동산 정책을 주도했다. 문재인 정부 출범 이후에도 청와대 사회수석 및 정책실장을 맡아 크고 작은 8차례의 부동산 대책을 설계했다.

하지만 김 장관의 이번 발언으로 국토부 내부적으로는 물론 부동산 시장의 불필요한 혼선이 차단됐다. 김 전 실장도 앞서 청와대 관계자에게 "당분간 쉬면서 학교에서 강의를 하겠다"는 뜻을 밝힌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김현미 장관은 이달로 취임 2주년을 맞는다.

김희정 기자 dontsigh@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