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3305337 0032019062453305337 04 0401001 6.0.10-RELEASE 3 연합뉴스 0

"민달팽이 한마리가 지난달 日 규슈 고속철도망 마비시켜"

글자크기

CNN 보도…"민달팽이가 파워박스 틈새로 들어가 전기선 건드려"

연합뉴스

민달팽이는 병안목 민달팽이과 연체동물로 야행성
(이종백=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김호준 기자 = 지난달 말 일본 남부 규슈(九州)에서 발생한 고속철도망 마비 사태의 주범으로 작은 민달팽이 한 마리가 지목되고 있다고 CNN이 24일 보도했다.

지난달 30일 오전 9시 40분 철도회사인 JR규슈가 운영하는 노선에서 전원 차단으로 총 26편의 열차가 취소돼 규슈 지역 승객 1만2천여명이 불편을 겪은 정전 사고가 발생했다.

전국에 걸친 효율적인 고속철도망으로 유명한 일본에서 발생한 정전사태여서 주목을 받았다.

사고 이후 네트워크 전기 설비를 조사하는 과정에서 기술자들은 2~3㎝ 크기의 민달팽이를 발견했다.

JR규슈의 대변인에 따르면 이 민달팽이는 대규모 정전사태를 초래한 전기선을 건드리고 타죽었다. 이 민달팽이는 사고 직후 발견됐다.

CNN에 따르면 사고 후 한 달 가까이 지난 22일 한 지역 매체가 민달팽이 때문에 교통대란이 초래됐다고 처음으로 보도했다.

JR규슈 대변인은 CNN에 민달팽이가 파워박스의 틈으로 들어갔다면서 "우리는 최근 몇 년 동안 민달팽이로 인한 정전사태를 들어본 적이 없다"며 "(앞으로) 장비를 검사할 때 그런 틈이 발견되면 바로 잡을 것"이라고 말했다.

hoju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