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3251165 0652019062153251165 03 0301001 6.0.18-RELEASE 65 이코노믹리뷰 0 false true false false 1561079512000 1561079519000 popular

‘빅딜’ 넥슨 매각, 우려하던 높은 금액 탓에 난항 겪나

글자크기

적임자 나타날 때까지 연기 장기전?

[이코노믹리뷰=전현수 기자] 넥슨 매각이 사실상 무산됐다는 소식이 나왔다. 당초 매각가가 약 15조원으로 추정되며 이례적인 규모의 인수합병(M&A)이라는 평이 나온 가운데 NXC 김정주 회장이 최종 인수 희망 업체와의 이견을 좁히지 못했다는 설명이다.

이코노믹리뷰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전자신문은 게임업계와 투자업계를 인용해 20일 “넥슨은 최근까지 인수전에 뛰어든 카카오와 막판 협상을 진행했지만 합의점을 찾지 못했다”고 보도했다.

이 매체에 따르면 김 회장은 디즈니와의 협상이 결렬된 이후 또 하나의 매각 적격 후보로 점찍어둔 카카오와 마지막 협상에 나섰지만 이견이 좁혀지지 않아 매각을 원점에서 재검토 할 방침이다. 이에 사실상 매각이 백지화 됐다는 말이다.

넥슨 매각은 지난 1월부터 약 6개월 간 진행되고 있다. 워낙 큰 규모의 거래인 점과 다양한 시나리오 탓에 입찰이 여러 차례 연기된 바 있다.

넥슨 매각 본입찰은 지난 5월 31일 마감했고 최종적으로 카카오, 넷마블, MBK파트너스 등 후보자가 나왔지만 이들과의 협상이 원활하지 않았던 것으로 분석된다.

김정주 회장은 지난 1월 자신과 특수 관계인이 보유한 NXC 지분 98.64% 모두를 매물로 내놓았다. NXC는 넥슨의 지주사이며 넥슨 본사인 넥슨재팬의 지분 47.02%를 보유하고 있다. 넥슨재팬은 넥슨코리아를 100% 자회사로 두고 있다. 넥슨 코리아는 네오플, 넥슨지티 등 주요 자회사를 품고 있는 구조다.

NXC 측은 매각 결과에 대해 “확인해 줄 수 없다”고 말했다.

넥슨 매각 향방에 시장의 관심이 모이고 있다.

전현수 기자

-Copyright ⓒ 이코노믹리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