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3245557 1082019062153245557 06 0602001 6.0.14-RELEASE 108 엑스포츠뉴스 0 related

'현지먹3' 끝없는 줄에 추가 테이블까지, '역대급 장사' [종합]

글자크기
엑스포츠뉴스


[엑스포츠뉴스 김의정 기자] '현지먹3' 팀 이연복이 역대급 장사를 펼쳤다.

20일 방송된 tvN 예능프로그램 '현지에서 먹힐까? 미국편'에서는 마지막 장사를 시작한 이연복, 에릭, 이민우, 허경환, 존박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복스 푸드는 UN플라자에서 9번째 장사를 이어갔다. 메뉴는 갈비 만두와 해물 덮밥이었다. 에릭은 밥 잔량을 체크하며 "이제 하나 밖에 안 된다"라고 알렸고, 이에 이연복은 깜짝 놀라는 모습을 보였다. 밥이 떨어져 가는 줄 모르고 밥 주문을 계속 받은 것.

마지막 해물 덮밥 3개를 손님들에게 순서대로 나눠줬지만, 해물 덮밥 주문이 1개 더 남은 상황이었다. 이에 존박은 갈비 만두 하나를 챙겨 손님에게 다가가 사과를 했고, 이후 손님의 요청에 따라 해물 덮밥을 환불해줬다. 이후 마지막 갈비 만두까지 나가며 완판을 기록했다.

복스 푸드는 샌프란시스코 포트 메이슨에서 대망의 마지막 장사를 펼쳤다. 마지막 메뉴는 짜장면, 짬뽕, 탕수육이었고 짜장면과 짬뽕을 한 번에 즐길 수 있는 '짬짜면'이 스페셜 메뉴로 개시됐다.

허경환은 "오늘 최고 매출로 마무리 하자"라고 자신감을 드러냈다. 이에 이연복은 "오늘 날씨도 좋고 프라이데이니까 짜장에 프라이 하나 올려줄까"라며 여유로운 모습을 보였다.

또 복스 푸드에게 마지막 먹퀘스트가 주어졌다. 총 10번의 미션 중 8번을 성공하면 수익금의 2배를 기부할 수 있었고, 복스 푸드는 총 7번을 성공했다. 이날의 먹퀘스트는 '역대 최고 매출을 올려라'였다.

오픈 시작 전부터 기다리는 손님들로 인산인해를 이뤘다. 이에 멤버들은 역대급 매출에 자신감을 보였다. 존박을 도와 홀에 나선 에릭은 푸드트럭과 홀을 오가며 바쁘게 움직였다. 유창한 영어 실력과 친절한 미소로 손님들을 대했고, 주문을 받은 전표들을 컨트롤하며 활약을 펼쳤다.

장사 시작 40분째, 주문은 쉬지 않고 밀려들었다. 이에 이연복은 "이런데 처음이다. 우리 온 곳 중에 역대급이다"라고 놀라워하며 "면을 삶을 수 있는 대로 계속 삶아라. 나는 계속 볶겠다"라고 말했다. 이후 테이블까지 추가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enter@xportsnews.com / 사진 = tvN 방송화면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