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3243737 0292019062053243737 06 0602001 6.0.16-HOTFIX 29 OSEN 0 related

"시원한 가창력" '더 스테이지' 장윤정X나무, 신명나는 트로트 한마당[종합]

글자크기
OSEN

[OSEN=조경이 기자] 트로트가수 장윤정과 나무가 신명나는 무대를 선사했다.

20일 오후 V라이브를 통해 방송된 SBS funE ‘윤도현의 더 스테이지 빅플레저’에 가수 장윤정과 듀오 나무가 출연했다.

이번 ‘더 스테이지’는 ‘트위스트 춤을’이라는 주제 아래 신명 나는 트로트 스테이지로 꾸며졌다. 이를 위해 트로트 퀸 장윤정과 그녀가 직접 프로듀싱한 차세대 트로트 듀오 나무가 뭉쳤다.

첫번째는 '나무'의 무대였다. 나무는 "여러분의 사랑으로 무럭무럭 자라고 있는 나무입니다"라고 박력 넘치게 소개했다.

나무는 2년 전에 발매한 'CEO'에 이어 현재 활동하고 있는 '사랑꾼'을 불렀다. 나무는 구성진 목소리로 화끈한 무대를 선사했다. 앵콜 곡으로 남진 '둥지'까지 부르며 관객들의 많은 박수를 받았다.

OSEN

MC 윤도현은 나무에 대해 "본인들 스스로 피알하고 자력갱생하는 트로트 듀오다. 원래는 트로트를 하신 분들이 아니라 한 명은 록발라드를 하고, 한명은 발라드를 했다. 현재 장윤정의 전국투어콘서트 게스트로 함께 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두번째는 장윤정의 무대였다.

장윤정은 '옆집 누나' '꽃' '초혼' 등을 불렀다. 명불허전 트로트 퀸답게 간드러지는 목소리와 시원한 가창력으로 무대를 사로잡았다. 여기에 특유의 감성을 더해 인생의 희로애락을 노래해 감동을 전했다.

장윤정은 올해 데뷔 21년차로 수많은 히트곡을 만들어내며 명불허전 트로트퀸으로 자리매김했다.

MC 윤도현과의 토크에서 장윤정은 "데뷔 21년은 트로트가수로는 명함도 못 내민다. 선배님들이 보시기에 '네가 할 생각은 있구나' 이 정도다. 선배님들이 제가 데뷔할 때 얼마나 버티면서 할까 걱정하셨다고 했다. 20년을 버티니까 할 마음이 있구나라고 하신다"라고 말했다.

'트로트계의 동네북'이라는 별명에 대해서는 "후배들과 나이 차이가 많이 안 나서 후배들에게는 편한 선배고 선배님들에게는 편한 후배다. 선배님들이 후배들에게 이야기 하고 싶으면 저한테 이야기를 한다"라고 전했다.

OSEN

장윤정은 지난 3월 4년 만에 정규 8집 앨범 ‘préparation(쁘레빠라씨용)’을 공개하며 팬들에게 큰 사랑을 받았다. 최근 인기리에 방송된 국내최초 트로트서바이벌 TV조선 ‘미스트롯’에서 심사위원으로 출연해 남다른 존재감을 나타냈다.

한편, '윤도현의 더스테이지 빅플레저’는 SBS funE, SBS MTV와 엘포인트/엘페이가 공동으로 제작하는 문화 마케팅 라이브 콘서트 프로그램. 방청 신청은 엘포인트 홈페이지, 엘포인트 앱 또는 ‘윤도현의 더스테이지 빅플레저’ 홈페이지에서 가능하다./rookeroo@osen.co.kr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