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3241540 0352019062053241540 01 0103001 6.0.14-RELEASE 35 한겨레 0 popular

나경원 “바른미래당과 우선 통합”…손학규 “어떻게 감히”

글자크기
바른미래당, 통합 거론에 발끈

“한국당은 촛불때 이미 사망선고”

나 “애국당과는 자연스럽게 같이”



한겨레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대한애국당보다 바른미래당과 우선 통합해야 한다는 뜻을 밝혔다. 바른미래당은 “한국당은 청산 대상”이라며 격앙된 반응을 보였다.

나 원내대표는 20일 서울 중구 한국프레스센터에서 열린 관훈클럽 토론회에 참석해 “(보수통합과 관련해) 개인적으로 바른미래당과 먼저 통합하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본다”고 말했다. 이어 “실질적으로 정당의 형태라든지 인적 숫자도 바른미래당이 많다. 바른미래당과 (먼저) 통합하는 것이 맞다고 본다”며 “대한애국당과는 자연스럽게 같이하게 되었으면 하는 마음”이라고 밝혔다. 바른미래당과의 현실적인 통합 가능성을 두고는 “정말 적극적으로 노력하고 싶다. 기회가 되면 유승민 의원하고도 논의해보겠다”고 했다. 그는 토론회 뒤 기자들과 만나 ‘지금 바른미래당 의원들과 접촉을 하고 있느냐’는 질문에 “바른정당 출신뿐 아니라 국민의당 출신 의원님들 중에서도 굉장히 가까운 분들이 많이 있다. 그간 꾸준히 접촉해왔다”고 말했다.

바른미래당은 발끈했다. 손학규 대표는 “한국당이 어떻게 감히 바른미래당하고 통합을 얘기하느냐”며 불쾌함을 감추지 않았다. 이어 “한국당은 촛불혁명 때 이미 사망선고를 받았다. 구시대 양당정치 폐해인 자유한국당이 바른미래당하고 통합을 얘기할 수 있냐”고 비판했다. 최도자 당 수석대변인도 논평을 통해 “한국당은 청산의 대상일 뿐 통합의 대상이 될 수 없다. 한국당은 더 이상 바른미래당과 통합을 꿈꾸지 말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한편 나 원내대표는 한국당이 요구하는 경제청문회(경제원탁회의) 형식과 관련해 “홍남기 경제부총리와 김수현 청와대 정책실장이 나오면 어떤 형식으로든 좋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국회 정상화는 요건이 세가지가 있다. 패스트트랙 사과, 선거법이나 공수처법에 대한 합의처리 약속, 경제청문회든 경제토론회든 경제에 대한 종합적인 진단 세가지”라고 강조했다.

장나래 기자 wing@hani.co.kr

[▶네이버 메인에서 한겨레 보기]
[▶한겨레 정기구독] [▶좀 더 생생한 뉴스, 한겨레 라이브]

[ⓒ한겨레신문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