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3240158 0032019062053240158 01 0108001 6.0.8-hotfix 3 연합뉴스 0

北, 시진핑에 역대 최고수준 '예우'…환영행사 두 차례 이례적

글자크기

공항에 이어 김일성·김정일 시신 안치 금수산궁전 광장서 별도 행사

연합뉴스

시진핑 방북 맞아 평양 도심 장식 작업
(평양 신화=연합뉴스) 중국 시진핑 국가주석의 방북 하루 전인 지난 19일 작업자들이 평양 여명거리를 풍선으로 장식하고 있다. 2019.6.20 photo@yna.co.kr



(서울=연합뉴스) 최선영 기자 = 북한은 20일 중국 최고지도자로는 14년 만에 평양을 찾은 시진핑(習近平) 국가주석을 환영하기 위해 이례적으로 두 차례 행사를 갖는 등 역대 최고 수준에서 극진하게 대우해 눈길을 끌었다.

중국 인민일보에 따르면 북한은 전용기로 도착한 시 주석에 대해 평양 순안국제공항에서 한 차례 대규모 영접행사를 한 데 이어 김일성·김정일 시신이 있는 금수산태양궁전 광장에서도 별도의 환영행사를 성대하게 열었다.



김정은 국무위원장과 부인 리설주 여사는 1만여명의 평양 시민들과 순안공항에 나와 시 주석과 펑리위안(彭麗媛) 여사를 영접하며 예포 발사와 의장대 사열 등의 행사를 했다. 이어 양국 정상은 평양 시민 수십만명의 연도 환영을 받으며 금수산태양궁전 광장으로 이동했고, 여기서 또 한 번 성대한 환영행사가 열렸다.

공항 행사에는 박봉주 국무위원회 부위원장과 더불어 리수용 당 국제담당 부위원장, 김영철 당 대남담당 부위원장, 리용호 외무상 등 북한 외교 3인방이 총출동했다.

연합뉴스

평양에 걸린 '불패의 친선'
(평양 신화=연합뉴스) 중국 시진핑 국가주석의 방북 하루 전인 지난 19일 작업자들이 중국말과 북한말로 표기된 '불패의 친선' 표어를 설치하고 있다. 2019.6.20 photo@yna.co.kr



또 김정은 위원장의 여동생인 김여정 당 선전선동부 제1부부장, 당 조직지도부장으로 알려진 리만건 당 부위원장, 최휘 당 근로단체 담당 부위원장 그리고 인민군 김수길 총정치국장, 리영길 총참모장, 노광철 인민무력상 등 군 수뇌 3인방도 모두 나와 시 주석을 영접했다.

그런가 하면 금수산태양궁전에서는 권력 서열 2위인 최룡해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장 겸 국무위원회 제1부위원장, 김재룡 총리, 박광호(선전)·김평해(인사)·오수용(경제)·박태성(과학교육) 당 부위원장, 태형철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회 부위원장, 최부일 인민보안상, 정경택 국가보위상, 김덕훈·리주오·동정호 부총리, 김능오 평양시 당위원장 등 북한의 당정 고위간부들이 총출동해 시 주석을 환영했다.

역대 방북한 외국 정상에 대해 고위간부들이 두 군데 장소로 나뉘어 영접 행사를 한 것은 매우 이례적이다.

지난해 방북 때 국빈 대우를 받은 문재인 대통령과 미겔 디아스카넬 쿠바 국가평의회 의장의 경우도 공항 환영행사를 가진 뒤 연도환영을 거쳐 곧바로 숙소인 백화원 영빈관으로 향했다.

북한이 김일성·김정일 시신이 있는 금수산태양궁전 광장에서 시 주석 환영행사를 성대히 한 것은 역대 양국 최고지도자 간의 대를 이은 특별한 친분을 부각하기 위한 것으로 보인다.

연합뉴스

평양에 걸린 오성홍기
(서울=연합뉴스) 중국 시진핑 국가주석의 방북을 앞둔 20일 북한 평양 거리에 오성홍기가 걸려 있다. 2019.6.20 [콜린 제임스 크룩스 북한 주재 영국대사 트위터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photo@yna.co.kr



북한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과 내각 기관지 민주조선은 이날 특집 기사에서 김일성·김정일·김정은과 마오쩌둥(毛澤東)·저우언라이(周恩來)·덩샤오핑(鄧小平)·시 주석 등 양국 최고지도자들의 대를 이은 각별한 인연을 소개하고, "전통적인 조중친선은 발전하는 시대의 요구와 조중(북중) 인민의 공동 염원에 맞게 더욱 굳건해질 것"이라고 강조했다.

또 북한이 이곳서 별도의 환영행사를 연 것으로 미뤄 시 주석이 행사를 마치고 자연스럽게 참배로 이어갔을 것이라는 관측도 나온다.

과거 장쩌민·후진타오 국가주석도 2001년과 2005년 방북했을 때 김일성 주석의 시신이 있는 금수산궁전을 참배했던 만큼 14년 만에 방북한 시 주석 역시 이 전통을 그대로 이어갔을 수 있다.

시 주석은 방북 전날인 19일 노동신문과 민주조선에 기고한 글에서 "중조 두 나라의 여러 세대 영도자들"에 의해 계승된 양국 친선은 "천만금을 주고도 바꿀 수 없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chsy@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