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3240065 0182019062053240065 07 0701001 6.0.14-RELEASE 18 매일경제 0

日 에도막부는 독도를 조선영토로 인정했다

글자크기
매일경제

1781년 일본 에도막부에 공식 허가를 받은 개정일본여지노정전도는 독도를 자신들의 영토라고 색을 칠하지 않았다. 위에 동그라미 친 부문이 독도다. [사진 제공 = 독도재단]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경상북도 출연기관인 독도재단이 독도가 일본 고유 영토라는 주장이 허구임을 증명하는 1770년대 일본의 옛 지도를 공개한다.

이 지도는 독도재단이 설립 10주년을 맞아 21일 안동문화예술의전당에서 열리는 학술행사에서 공개된다. 이번 학술행사에는 일본 가나자와교회 우루시자키 히데유키 목사가 패널로 참석해 '일본 외무성 홈페이지의 개정일본여지노정전도를 밝히다'란 주제로 발표를 한다.

우루시자키 목사는 일본 학자 나가쿠보 세키스이가 1770년대에 그린 개정일본여지노정전도를 비롯해 관허 지도 3점, 원본을 수정한 지도 등 모두 10점의 지도를 공개한다. 이를 근거로 독도가 일본 고유 영토라는 주장이 허구임을 제시할 계획이다.

나가쿠보는 1775년 일본 에도막부에 자신이 그린 '신각일본여지노정전도'에 대해 허가를 신청했지만 울릉도·독도가 일본 영토로 표시돼 있다는 이유로 거절당했다. 이후 1778년 울릉도·독도를 일본 영토로 채색하지 않고 일본 경·위도선 밖에 그린 개정일본여지노정전도를 제작해 허가를 받았다. 우루시자키 목사는 이를 두고 일본 막부가 독도를 조선 영토로 인정했음을 명백하게 보여주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현재 일본 외무성 홈페이지에는 신각일본여지노정전도의 아류로 막부 허가를 받지 않은 1846년도 지도를 게재하고 독도 고유 영토론을 뒷받침하는 근거로 쓰고 있다. 이번에 공개되는 관허 지도는 나가쿠보가 1778년 만든 지도와 이를 기초로 1781년, 1833년에 제작된 아류 지도다.

박경근 독도재단 연구원은 "그동안 개정일본여지노정전도가 독도가 일본 고유 영토라는 주장을 반박하는 근거로 제시됐지만 실제 관허 지도가 국내에 공개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라고 말했다.

한편 '독도 영토주권 강화와 독도재단의 역할'을 주제로 열리는 이번 학술행사에는 김병렬 명예교수(국방대학교)가 '독도에 대한 일본의 도발과 우리의 대응'이란 주제로 기조 강연을 한다. 또 전종왕 한국국학진흥원 학예관이 한국국학진흥원 소장 울릉도·독도 관련 학술 자료를 발표하고 최철영 대구대학교 교수(DU인재법학부)가 '독도재단의 현재 좌표와 미래 전망'이란 주제로 발표한다. 독도재단은 이날 독도 영토 주권에 대한 학술 연구 및 교육 홍보 강화를 위해 울릉군·한국국학진흥원과 업무협약(MOU)도 체결한다.

독도재단은 2009년 설립돼 민간 차원의 독도 수호 활동을 하고 있는 단체다. 독도재단은 국내외 학계 전문가들과 지속적으로 학술회의를 개최하고 있으며 일본 주장의 허구성을 입증하는 150여 점의 고지도를 확보하고 있다. 이재업 독도재단 이사장은 "재단 설립 10주년이 되는 올해를 새롭게 도약하는 원년으로 생각하고 지금까지 진행해 온 사업을 한 단계 업그레이드해 독도 영토 주권 확립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안동 = 우성덕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