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3240036 0512019062053240036 05 0506001 6.0.8-hotfix 51 뉴스1 0

U-20 월드컵의 열기, U-20 K리거들이 잇는다

글자크기

"U-20 월드컵에서 받은 사랑 K리그에서 보답한다"

뉴스1

국제축구연맹(FIFA) U-20 월드컵 준우승을 거둔 대한민국 축구대표팀 선수들이 17일 오후 서울 중구 서울광장에서 열린 공식 환영식에서 정정용 감독을 헹가래 쳐주고 있다./뉴스1 © News1 이재명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정재민 기자 = "저희가 더 발전하고 성장하는 모습을 K리그에서 보여준다면, 더욱더 축구 열기가 뜨거워질 것으로 생각합니다."

2019 국제축구연맹(FIFA) U-20 월드컵 준우승이란 역사를 쓰고 돌아온 U-20 K리거들이 K리그에서의 활약을 다짐했다.

한국프로축구연맹은 20일 오후 3시 서울 종로구 신문로 축구회관에서 'U-20 대표 K리거 미디어데이'를 열었다. 이날 미디어데이에는 조영욱(FC서울), 전세진(수원삼성), 오세훈(아산무궁화), 황태현(안산그리너스), 엄원상(광주FC) 등 5명이 참석했다.

이들은 오는 주말부터 하나원큐 K리그1·2 2019에서 모습을 보일 가능성이 높다. 이들 다섯 선수는 모두 소속팀 경기에 출전하길 희망하고 있다. 모두 컨디션이나 몸 상태가 좋다고 했다.

오세훈은 아산 구단의 마스코트가 담긴 부채를 들고 미디어데이에 참석해 "아산은 축구 열기를 이어가기 위해 홍보도 잘하고 있다. 이런 용품 하나 덕분에 힘이 난다. 팬들에게 더 좋은 모습을 보여주고 싶다"며 "저희가 더 발전하고 성장한다면 축구 열기는 더욱더 뜨거워질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황태현 역시 "안산에서도 월드컵 기간에 많은 응원을 해주신 것으로 알고 있다. 저를 직접 보러 찾아올 홈 팬들과 구단 분들께 큰절 한 번 드리고 싶다"며 "안산이 많이 알려진 팀은 아니지만 저로 인해서 한 분이라도 더 알았으면 좋겠다. 시장, 단장님이 정말 큰 노력을 하고 있다. 안산 시민뿐 아니라 주위 지역 분들도 많이 오셨으면 좋겠다"고 했다.

조영욱은 "제가 뛰는 리그가 인기가 많고, 팬들이 사랑해주시면 더할 나위 없이 좋겠다. 그렇게 되기 위해 선수들이 굉장히 노력하고 땀을 흘리고 있다"며 '지난 슈퍼매치에 3만명 넘게 오셨다고 하더라. 굉장히 감사드린다. 슈퍼매치뿐 아니라 다른 K리그 경기가 지금까지 재밌고 좋은 경기력을 보이고 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어 "월드컵 기간 중에도 서울 팬들이 응원해주셔서 힘이 났다. 거기서도 FC서울 선수라는 것에 대한 자부심을 가지고 임했다. 돌아온 만큼 서울 팬들에게 기쁨을 드리고 승리로 보답하겠다. 그러기 위해 노력할 것이다. 팬들을 웃게 해드리고 싶다"고 각오를 다졌다.

전세진 역시 "수원 선수들이 가끔 하는 얘기가 '원정을 하러 가도 홈 경기 같다'는 말이다. 팬들이 사비로 정말 멀리까지 와주신다. 정말 감사하다. 하지만 한편으로는 저희 팀이 순위가 낮다. 죄송스럽다. 책임감을 가져야 한다. 지금은 밑에 있지만, 시즌 끝날 때는 위로 올라간 모습을 보이겠다"고 각오를 다졌다.

오세훈은 "월드컵에서 활약할 수 있었던 이유는 아산이 저를 임대 영입해주었기 때문이다. 축구 붐을 이어갈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엄원상은 "많은 팬이 오셨으면 좋겠다. 저뿐 아니라 팀원들도 함께 '무패 우승'에 도전하겠다"고 밝혔다.
ddakbom@news1.kr

[© 뉴스1코리아( 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