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3238266 0092019062053238266 01 0102001 6.0.18-RELEASE 9 뉴시스 0 false true true false 1561016653000 1561016670000 popular

[단독]靑 "경제원탁회의 수용 가능…여야 합의시 홍남기·김수현 출석"

글자크기

"여야가 합의시 경제부총리·정책실장 출석 가능"

"국회 일정 진행 중 보완적 원탁회의 열 수 있어"

"경제 정책 진단, 정쟁화 않는다면 큰 문제 없어"

뉴시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시스】 안호균 기자 = 청와대가 국회 정상화의 조건으로 논의되고 있는 '경제원탁회의' 또는 '경제 토론회'를 수용할 수 있다는 입장을 밝혔다.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요구한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과 김수현 청와대 정책실장의 출석 가능성도 열어놨다.

하지만 청와대는 먼저 국회를 열고 필요할 경우 보완적인 성격의 원탁회의를 검토할 수 있다는 단서를 달았다.

청와대 고위 관계자는 20일 뉴시스와의 통화에서 "(경제 정책에 대한 진단은) 각 상임위를 열어서 긴급 현안 보고를 받을 수도 있고, 본회의에서 대정부질의도 할 수 있다. 추가경정예산 심사를 할 때 필요하면 공청회도 열 수 있다"며 "그런 것들을 보완하는 경제 토론회나 원탁회의는 가능하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또 경제부총리와 정책실장의 출석 요구에 대해서도 "우리는 언제든지 나간다"며 "국회에서 경제 원탁회의 또는 토론회에 합의하면 청와대는 따를 수 밖에 없다"고 언급했다.

다만 그는 "현행 국회가 열리면 이뤄질 수 있는 여러 조치(상임위 질의, 본회의 대정부질문, 추경 심사)들을 해나가는 가운데, 뭔가 부족할 경우 (토론회나 원탁회의를) 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한국당이 국회에 복귀해 정상적인 의사 일정이 진행돼야 원탁회의를 열 수 있다는 뜻이다.

그러면서 "(한국당이) 다른 것(의사 일정)들을 하지 않고 이것(경제 원탁회의)을 자꾸 정쟁화시키려고 하니 우리로서는 참 부담스러운 것"이라며 "그렇지 않다면 큰 문제 없다고 본다"고 덧붙였다.

앞서 나경원 한국당 원내대표는 이날 관훈클럽 초청 토론회에서 "처음엔 (요구한 것을) '경제 실정 청문회'라고 했지만 어떤 이름도 어떤 형식도 좋다고 했다"며 "홍남기 경제부총리와 김수현 청와대 정책실장 정도가 나온다면 우리는 어떤 형식이든 좋다"고 말했다.

하지만 여당은 '선(先) 국회 정상화-후(後) 원탁회의'라는 입장을 내세우고 있어 성사 여부는 불투명한 상황이다.

정춘숙 더불어민주당 원내대변인은 이날 YTN 라디오 '김호성의 출발 새아침'과의 인터뷰에서 "경제원탁회의가 합리적 토론이 된다면 논의해볼 수 있다는 입장이지만 우선적으로 국회가 정상화 되고 그 다음에 논의하는 게 맞다는 게 우리의 기본 입장"이라고 밝혔다.

ahk@newsis.com

▶ 뉴시스 빅데이터 MSI 주가시세표 바로가기
▶ 뉴시스 SNS [페이스북] [트위터]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