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3231019 0292019062053231019 05 0507003 6.0.16-HOTFIX 29 OSEN 0

‘홈런 4방+불펜 릴레이’ LAD, SF에 이틀 연속 대승…ML 첫 50승 [현장 리뷰]

글자크기
OSEN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OSEN=로스앤젤레스(미 캘리포니아주), 조형래 기자] LA 다저스가 홈런 4방에 힘입어 경기를 승리로 이끌었다. 메이저리그에서 가장 먼저 50승 고지를 밟았다.

LA 다저스가 20일(이하 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 다저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 메이저리그’ 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와의 경기에서 9-2로 이틀 연속 대승을 거뒀다. 이로써 다저스는 시즌 50승 25패를 마크했다. 메이저리그 30개 구단 중 가장 먼저 50승에 선착한 팀이 됐다. 반면, 샌프란시스코는 31승41패에 머물렀다.

다저스는 키케 에르난데스(2루수)-저스틴 터너(3루수)-데이빗 프리즈(1루수)-코디 벨린저(우익수)-크리스 테일러(유격수)-알렉스 버두고(중견수)-러셀 마틴(포수)-카일 갈릭(좌익수)로 선발 라인업을 꾸렸다. 리치 힐이 선발 투수.

샌프란시스코는 조 패닉(2루수)-도노반 솔라노(유격수)-타일러 오스틴(좌익수)-버스터 포지(포수)-에반 롱고리아(3루수)-브랜든 벨트(1루수)-케빈 필라(중견수)-마이크 야스트렘스키(우익수)가 먼저 경기에 나섰다. 드류 포머란츠가 선발로 등판했다.

다저스 타선이 이틀 연속 대폭발했다. 다저스는 1회말 1사 후 터너의 좌전 안타와 벨린저의 우전 안타로 만든 2사 1,2루 기회에서 테일러의 좌월 스리런 홈런으로 선취점을 만들었다.

2회말에는 카일 갈릭이 데뷔 첫 홈런포를 쏘아 올리며 득점 행진을 이어갔다.

3회말 역시 1사 후 벨린저의 볼넷, 테일러의 우익수 방면 2루타로 만든 1사 2,3루 기회에서 버두고의 좌익수 희생플라이로 1점, 이어진 2사 2루에서 마틴의 적시타로 1점을 더 뽑아내며 6-0 리드를 잡았다.

샌프란시스코는 4회초 2사 주자 없는 가운데 타일러 오스틴이 우월 솔로포를 터뜨리면서 1점을 만회했다. 하지만 5회말 테일러가 다시 한 번 좌측 담장을 넘기는 홈런포로 7-1로 다시 달아났다.

6회초, 샌프란시스코는 선두타자 야스트렘스키가 좌중월 솔로포를 쏘아 올려 다시 한 번 추격에 나섰다.

그러나 다저스도 7회말 홈런포로 응수했다. 이번에는 1사 1루에서 벨린저가 좌중간 담장을 넘기는 투런포를 터뜨리며 승리에 사실상 쐐기를 박았다.

이날 다저스는 선발 리치 힐이 왼 팔뚝에 뻐근함을 느끼면서 1이닝만 소화할 채 마운드를 내려왔다. 이후 딜런 플로로(2이닝)-이미 가르시아(2이닝)-케일럽 퍼거슨(1이닝)-페드로 바에즈(1이닝)-조 켈리(2이닝)가 솔로홈런 2방만 내준 채 샌프란시스코 타선을 틀어막으면서 경기를 끝냈다.

타선은 이틀 연속 9득점, 이날 테일러가 1회 선제 3점포와 5회 쐐기 솔로포 등 멀티 홈런 경기를 만들면서 맹타를 휘둘렀다. 3안타(2홈런) 4타점의 활약. 이 외에도 갈릭이 데뷔 첫 홈런을 터뜨렸고, 벨린저도 홈런 대열에 가담했다. /jhrae@osen.co.kr

[사진]로스앤젤레스=이동해 기자 eastsea@osen.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