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3223961 0182019062053223961 03 0301001 6.0.14-RELEASE 18 매일경제 0 popular

[종합] 향후 금리경로는?…이주열 한은 총재 "G20 미·중 정상회담 등 지켜보자"

글자크기
매일경제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가운데)가 20일 오전 서울 중구 세종대로 한은 본관 출근길에서 기자들을 만나 미국 연준의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결과에 대한 질문에 답하고 있다. [사진 제공 = 전종헌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는 20일 미국 연준의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결과와 관련, 향후 국내 통화정책에 대해 "단기적으로 보면 곧 있을 G20에서 미·중 정상회담의 결과를 지켜보고 미·중 무역협상의 향방을 가늠해 보고 그런 것들을 좀 더 지켜보겠다"고 말했다.

이 총재는 이날 서울 중구 세종대로 한은 본관 출근길에 기자들과 만나 미 연준의 FOMC 결과를 평가하면서 "'파월 의장도 기자들의 질의응답 과정에서 현재로서는 기다리며 지켜보는 것이 최선'이라고 말했다. 물론 (금리 인하) 가능성을 시사했지만 미 연준은 가능한 한 상황을 많이 지켜보고 확인하는 과정을 거치지 않을까 생각한다"며 이 같은 입장을 밝혔다.

이 총재는 "미 연준의 정책 변화가 국제금융시장이라든가, 글로벌 경기에 미치는 영향이 크기 때문에 우리뿐만 아니라 어느 나라든 연준의 정책 변화를 늘 고려해 의사 결정을 하게 된다"며 원론적인 설명을 덧붙이면서도 "그렇지만 연준의 결정을 기계적으로 따라 하는 것은 아니다"라고도 말했다.

앞서 이날 새벽 미 연준은 기준금리(2.25~2.50%)를 동결했으나 통화정책 성명에서 그동안 유지했던 금리 변경에 인내심을 보이겠다는 문구를 삭제하고 대신 경기확장 유지를 위해 적절하게 행동하겠다는 문구를 삽입했다.

연방준비은행의 제임스 불러드 총재는 유일하게 0.25%포인트의 금리 인하 소수의견을 냈으며, 특히 기준금리 점도표 중간값은 유지됐으나 17명의 위원 중 무려 7명의 위원이 연내 2차례 금리 인하를 주장했다.

이에 대해 이 총재는 "17명의 FOMC 위원 중 8명이 연내 금리 인하가 필요하다는 견해를 밝혔기 때문에 아무래도 연내 금리 인하 가능성이 높아졌다고 보는 것이 시장의 예상"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점도표의 결과가 조금 예상외"라고 평가하면서 "8명이 인하 쪽으로 견해를 밝혔고, 특히 그 중 7명이 0.50%포인트 인하 견해를 나타냈다는 것은 확실히 저희가 예상하지 못했던 것"이라고 부연했다.

이 총재는 "그렇지만 조금 더 확인하지 않겠냐"면서 "파월 의장의 답변에 그런 말이 있다. '불확실성이 최근에 급작스럽게 높아져서 이를 확인하고 그 의미를 이해할 필요가 있겠다' 아마 그것이 연준의 솔직한 심정일 것이라 생각한다"고 말했다.

[디지털뉴스국 전종헌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