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3220652 0722019062053220652 03 0301001 6.0.8-hotfix 72 JTBC 0

"한국서도 닭껍질 튀김 출시해달라"…소비자 청원의 힘

글자크기


[앵커]

약자이기도 하지만 또 힘이 만만치 않은 소비자들이기도 합니다. 해외에서만 먹을 수 있는 치킨 메뉴를 한국에서도 먹게 해달라, 또 단종된 과자를 다시 팔아달라, 이런 요구들이 받아들여지고 있는 것입니다.

이새누리 기자입니다.

[기자]

서울의 한 치킨 매장.

닭껍질 튀김을 찾는 사람들로 평소 4배가 넘게 붐빕니다.

[최혜윤/서울 답십리동 : 저도 소셜미디어 하는데 거기서 인기 많더라고요.]

인도네시아 자카르타 몇몇 매장에서만 팔던 메뉴가 서울까지 온 것은 한 소비자가 인터넷에 올린 글 때문이었습니다.

현지에 가서 먹으려고 했지만 자카르타 폭동 때문에 포기했다면서 한국에서도 먹을 수 있게 소비자들의 힘을 모아달라고 한 것입니다.

다음날 이 업체 고객 게시판은 관련 글로 도배됐습니다.

[신준호/서울 휘경동 : 거기서 처음 유명해졌어요. 그거 보고 바로 알게 됐어요. 나오면 먹어 보고 싶다고 생각했어요.]

3년 전 공장이 불에 타면서 단종됐던 과자도 소비자들이 목소리를 높이자 다시 나왔습니다.

아이돌 멤버가 반갑다고 과자 영상을 찍는가 하면 3개월 남짓 동안 1000만 봉지 넘게 팔렸습니다.

[김효은/제과업체 마케팅담당 : 소비자들의 의견을 반영해서 출시한 제품은 소비자 재미를 자극하면서 굉장히 높은 호응을 이어가고 있습니다.]

비빔 라면 소스를 찾는 사람들이 늘자 아예 소스만 따로 판매하게 된 경우도 있습니다.

소셜미디어의 영향력이 커지면서 소비자들의 목소리가 더욱 힘을 얻고 있습니다.

이새누리, 조용희, 임인수 기자

JTBC, JTBC Content Hub Co., Ltd.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by JTBC, JTBC Content Hub Co., Ltd.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