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3219613 0532019062053219613 01 0103001 6.0.8-hotfix 53 노컷뉴스 0

한국당 오락가락 인사청문회 참여…원내 엇박자?

글자크기

지지부진했던 청문회 일정 급물살 타면서 빚어진 듯

CBS노컷뉴스 김광일 기자

노컷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자유한국당이 김현준 국세청장 후보자 인사청문회 일정을 잡기 위한 국회 기획재정위원회에 참석하겠다는 입장을 뒤집고 끝내 불참했다. 내부에서 엇박자가 나온 것 아니냐는 분석이 나온다.

국회 기재위는 19일 오전 전체회의를 열어 김 후보자 청문계획서를 채택했다. 한국당 위원들이 전날 약속을 깨고 모두 나오지 않았지만 여야 4당 만으로 정족수를 채워 의결하는 데는 무리가 없었다.

한국당 원내지도부의 설명은 일단 국회 정상화 협상에 부담이 될까 하여 속도조절에 나섰다는 것이다. 원내 핵심관계자는 CBS노컷뉴스와의 통화에서 "언론이 청문회를 국회 정상화와 연결 짓는데 우리가 기정사실로 할 필요 있느냐"며 "청문회 한다고 하면 '금방 원내로 다 들어오겠네' 하는 사인을 주게 될 수 있으니 잠깐 주춤한 것"이라고 말했다.

◇ 나경원 "소통에 문제 있었다"

협상이 번복된 과정을 들여다 보면 원내 리더십 간 엇박자가 감지된다. 한국당 기재위 간사인 추경호 의원은 이날 정책의원총회에 앞서 기자들을 찾아와 "원내지도부의 방침이 왔다 갔다 한다"며 "지도부 방침은 일단 불참이다. 앞으로 어떻게 될지는 모르겠다"고 전했다.

나경원 원내대표 역시 전날 기재위 여야 3당 간사 재위 여야 3당 간사가 회의개최를 합의했다는 소식이 전해진 직후 "최종적으로 그런(청문회를 열기로 한) 건 아닌데 일부 소통에 문제가 있던 것 같다"고 밝혔었다.

이런 엇박자는 국회가 지난 3일 청문보고서를 접수하고도 2주 이상 일정을 잡지 못했던 김 후보자 청문회 일정이 윤석열 검찰총장 후보자 지명 이후 급물살을 타게 되면서 빚어진 것으로 보인다.

원내지도부의 경우 두 청문회를 지렛대 삼아 국회 정상화 협상의 전략을 다변화하기 위해 고심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한 중진 의원은 통화에서 "상임위라도 열어야 하는 게 아니냐는 흐름이 당 안에도 많이 있다"며 "현안에 대한 질의라도 할 수 있어야 장기적으로도 당 대 당 협상에 도움이 된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한편 추경호 의원실 측 관계자는 "회의 참석여부는 원내지도부와 상의해서 이뤄졌던 것"이라며 "그러다 회의를 하루 미뤄달라는 요청을 뒤늦게 받아 민주당에 전달했지만 받아들여지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저작권자 © CBS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