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3219340 0022019062053219340 03 0301001 6.0.14-RELEASE 2 중앙일보 0 popular

닭껍질 튀김, 돼지꼬리 구이···1020 왜 '괴식'에 열광하나

글자크기

KFC '닭껍질 튀김' 한정 판매에

20대 소비자 몰려 인증 대란

신기함 좇는 20대의 놀이

자극적이고 이상한 음식

건강에 문제 유발할 수도

중앙일보

19일 KFC 강남역 매장에서 한정 판매하는 '닭껍질 튀김'을 사기 위해 하루종일 소비자들이 몰렸다. 이 메뉴는 강남역 등 전국 6개 지점에서만 판매한다. 최연수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19일 오전 9시 40분 KFC 서울 강남역점. 개점시간은 오전 10시지만 35석 중 이미 27석은 차 있었다. 10시가 되자 이들은 앞다투어 키오스크(무인판매대)로 달려가 주문을 넣었다. 대부분 20대인 이들이 동시에 맛보려는 메뉴는 이날 한정판으로 출시된 ‘닭 껍질 튀김(12조각·2800원)’. KFC 인도네시아에서만 판매하던 메뉴로 짜고 느끼하기로 유명하다. 디씨인사이드 치킨 갤러리에 “맛보고 싶다”는 글이 올라와 서울 강남역· 노량진역·한국외대점과 부산 경성대부경대 점, 수원인계 DT 점 등 전국 6개 매장에 상륙했다.

닭 껍질 튀김의 위력은 강남역 점 개점 직후에 드러났다. 개점 7분만에 매장 직원은 “주문 시 30분 이상 걸린다”고 외쳤다. 혼자 매장을 찾은 대학생 이모(23)씨는 “기다려서 먹어볼 만하다. 벌써 대기 30분이라니 오픈 15분 전에 와있길 잘했다”고 뿌듯해했다. 점심시간이 가까워지면서 대기 줄이 더욱 길어지자 ‘대기시간 15분 남은 영수증’을 웃돈 주고 판매하겠다는 ‘닭 껍질 튀김 암표상‘까지 출연했다.

이날 노량진역점에선 준비된 수량(930인분)이 오전 11시30분 품절되는 기록을 세웠다. 점심시간이 끝나기 전 6개 지점에서 모두 완판되면서 총 5400인분의 닭 껍질 튀김이 팔렸다. KFC 관계자는 “국내산 닭 가슴살에서 껍질을 떼어내는 작업을 모두 손으로 해야 해 많은 수량을 준비하지 못했다”며 “관심이 있을 것이라고 예상했지만 이 정도일 줄은 몰랐다”고 말했다.

중앙일보

먹방을 선보이는 유튜버들이 괴식문화를 조장하기도 한다. 기괴한 조합이나 다량의 음식을 흡입하는 모습으로 구독자를 유인한다. 다량의 흑당 버블티를 만들어 먹고 있는 먹방 유튜버. 유튜브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괴식 인증에 집착하는 밀레니얼


대한민국이 ‘괴식(怪食·기이한 식습관)’에 푹 빠졌다. 맛을 좇는 게 아니라 ‘닭 껍질 튀김’ 같은 특이한 식단에 열광한다. 불과 얼마 전까지 ‘웰빙’이나 ‘유기농’ ‘채식’이 외식업계 화두였던 것과는 완전히 상반되는 트렌드다. 괴식을 좇는 소비자는 지독하게 짜거나 단 식품, 외형이 신기한 먹거리, 어울리지 않은 조합으로 구성된 메뉴를 찾아다니면 반드시 소셜미디어에 인증하는 특징이 있다.


중앙일보

'닭 껍질 튀김' 판매 안내문 [자료 KFC]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최근 유행하고 있는 괴식 리스트는 그야말로 기이하다. KFC 닭 껍질 튀김은 말 그대로 짭짤하게 양념한 닭 껍질에 튀김옷을 입혀 튀긴 메뉴다. 앞서 인도네시아에서 맛봤다는 인증 글 중 ‘맛있다’는 평가는 드물다. 오히려 ‘느끼하고 짜다’, ‘이걸 왜 먹고 있는지 나도 모르겠다’는 반응이 대다수다.

맛을 위해 찾는 것이 아니라 급속히 번지고 한 번 맛본 뒤 잊히기 때문에 빠르게 소멸한다. 잘 먹지 않는 특수 부위인 돼지 꼬리 구이, 온갖 재료를 다 넣어 햄버거 크기로 만든 ‘뚱뚱이 마카롱’, 머리가 띵할 정도로 당도를 높이고 타피오카 펄을 넣어 만든 대만 흑당(흑설탕) 버블티 등 최근 유행한 식품은 대부분 괴식에 속한다.

이런 유행은 트렌드에 민감한 10~20대가 주로 이용하는 치킨 프랜차이즈 메뉴, 편의점 메뉴에 그대로 반영된다. 치킨 프랜차이즈 멕시카나는 김치를 볶아서 닭에 뿌린 ‘미스터 김치킨’, 짬뽕 소스와 오징어 볼과 함께 볶은 소스를 닭에 버무린 ‘오징어짬뽕치킨’을 신메뉴로 내놓았다. 밀레니얼은 이런 메뉴를 맛본 뒤 ‘먹어보았다’는 사실을 인증하고 ‘두 번 다시 주문하지 않겠다’는 해시태그를 넣어 마무리한다.

편의점 메뉴의 실험은 더욱 과감하다. 편의점 GS25는 자체브랜드(PB) 상품으로 ‘미니언즈 초코스틱 핫 치킨’맛을 신제품으로 선보여 인증템으로 인기를 끌었다. 초콜릿과 매운 치킨을 섞어 맛있을 리가 없는데도 궁금하게 해서 사게 하겠다는 의도다. CU의 경우 생크림과 수박을 섞은 수박 샌드를 신제품으로 내놓기도 했다. 편의점에서 판매하는 도시락이나 과자 간편식을 뒤섞어 ‘나만의 괴식 메뉴’를 실험하는 것도 대유행이다. 감자칩을 우유에 불려 감자 샐러드로 만들어 먹거나 컵라면에 콜라나 우유를 넣어 먹는 식이다.

중앙일보

19일 KFC가 판매하기 시작한 '닭껍질 튀김'. 최연수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웰빙에 역행하는 일종의 ‘반문화’


괴식 트렌드는 기존 식품회사도 이어가고 있다. 최근 괴식 실험이 가장 두드러진 업체는 농심이다. 자사의 인기 제품을 섞어서 독특한 ‘이종 먹거리’를 내놓고 있다. 최근에 가장 화제가 된 제품은 ‘포테토칩 육개장 라면 맛’이다. 두 스테디셀러를 섞어 편의점에서 없어서 못 파는 인기 제품이 됐다. 과자 쫄병을 라면 짜파게티와 섞어 ‘쫄병 짜파게티맛(커피우유맛도 나왔다)’을 내놓았고, 스낵 인디언밥에 랍스타 맛 조미료를 섞은 ‘에스키모밥’, 비빔면에 참치와 마요네즈를 첨가한 ‘농심 참치 마요 비빔면’도 괴식 유행이 낳은 변종이다. 다른 식품 업체에서도 ‘쌈장 라면’(삼양), ‘도미 덮밥 맛 감자칩’(해태), ‘막걸리카노’(국순당) 괴식을 테마로 한 신제품이 심심치 않게 나온다.



이런 현상은 요즘 10~20대의 사회관계 패턴에서 비롯됐다. 서울대 소비자트렌드 분석센터 최지혜 연구위원은 “개인의 행복을 추구하는 패러다임이 나오기 전 등장한 웰빙 트렌드는 전 세대와 전 세계를 아우르는 트렌드였다”며 “하지만 괴식 문화는 밀레니얼 세대만을 위한 트렌드로 일종의 반(反) 문화로 볼 수 있다”고 진단했다. 이 세대의 감성은 정답을 추구하기보다 색다른 것, 특이한 것을 추구하고 의미 없는 것에서 재미를 느낀다. 소셜미디어 인증과 이에 대한 연결된 집단의 호응·반응으로 존재감을 확인하는 세대의 특성이 괴식으로 진화한 것으로 볼 수 있다.

중앙일보

편의점 판매 제품을 섞거나 나만의 방식으로 먹는 괴식도 유행이다. 유튜브 먹방 중 편의점 제품을 소개하는 장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중앙일보

괴식문화는 식품 회사 신제품 아이디어로 유입되고 있다. 사진은 농심 포테토칩 육개장라면맛.


중앙일보

김치와 치킨을 버무린 미스터 김치킨


중앙일보

마카롱 안에 앙금 등 각종 재료를 추가한 '뚱뚱이 마카롱'은 한국에서만 유행한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중앙일보

먹방을 선보이는 유튜버들이 괴식문화를 조장하기도 한다는 지적이다. 매운 소고기 대창 전골 먹방 중인 유튜버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중앙일보

괴식문화는 식품 회사 신제품 아이디어로 유입되고 있다. 쫄병 짜파게티맛


중앙일보

흑당 버블티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괴식은 일종의 자기 파괴적 현상으로 건강상의 문제로 이어질 수 있다는 지적도 나온다. 먹방 유튜버가 관심을 끌기 위해 흑당 버블티를 대접으로 마시거나 과식하는 장면은 섭식에 대한 잘못된 이미지를 심어줄 가능성이 크다. 괴식 제품 유행 사이클이 짧아 자극적인 음식을 자주, 과도하게 많이 먹을 위험에도 노출된다. 강북삼성병원 가정의학과 강재헌 교수는 이에 대해 “닭 껍질은 껍질 밑엔 기름이 많은 데다 튀기기까지 하면 고지방·고열량 음식이 된다”며 “자주 섭취하면 비만 이외에 당뇨, 고지혈증, 지방간, 심혈관질환을 앓을 수 있다”고 경고했다.




전영선ㆍ최연수 기자 azul@joongang.co.kr




중앙일보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이슈를 쉽게 정리해주는 '썰리'

ⓒ중앙일보(https://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