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3218181 1082019062053218181 06 0602001 6.0.14-RELEASE 108 엑스포츠뉴스 0 related

'골목식당' 백종원, 화재 피해 지역 원주 살리기 시작 [종합]

글자크기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이이진 기자] 요리 연구가 백종원이 원주 지역 상권 살리기에 나섰다.

19일 방송된 SBS '백종원의 골목식당'에서는 백종원이 '지역경제 살리기 프로젝트 네 번째 지역인 원주 미로예술시장에서 솔루션을 시작한 장면이 전파를 탔다.

이날 백종원은 스테이크집, 칼국숫집, 타코와 부리토집을 차례 대로 방문했다. 백종원은 첫 번째로 스테이크집으로 향했고, 추천 메뉴 여러 가지를 주문했다. 스테이크집 메뉴들은 치킨무가 사이드로 제공돼 눈길을 끌었다.

그 가운데 스테이크집 사장은 소떡소떡에 대해 "이영자 누님 덕에 이슈가 되기 전부터 제가 주력으로 밀고 있었다. 사진 증거 자려도 있다"라며 자랑했다. 그러나 백종원은 "일단 소떡소떡은 7900원이다. 비싸다"며 지적했고, 스테이크 맛에 대해서도 질긴 식감 때문에 아쉬움을 드러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백종원이 두 번째로 방문한 곳은 칼국숫집이었다. 칼국숫집 사장은 지난 1월 화재 사고 이후 임시로 마련된 가게에서 장사를 하고 있었다. 백종원은 칼국수와 팥죽을 주문했고, 칼국수를 먼저 시식했다. 이어 백종원은 "매력이 있는, 끌리는 맛이 있지 않냐. 젓갈이 필요하다고 생각을 하면서도 먹게 된다. 딱 누룽지 먹는 느낌의 맛이다. 이 칼국수의 맛은 칼국수 맛집이라고 생각하는 집의 칼국수하고 결이 다르다. 칼국수 마니아라면 강추다. 확실한 건 칼국수 반죽하고 수제비 반죽이 좋다"라며 평가했다.

더 나아가 백종원은 "주방은 안 들어가겠다. 상황이 환경이 불이 나서 임시로 꾸며놓고 하시는 거다. 일단 오늘은 주방을 뒤지고 해봐야 의미가 없다. 칼국수 끓이는 걸 봤는데 이 반죽을 육수에 넣었다가 꺼내서 다시 떼는데 기술이라고 본다. 빨간 통이 물을 받아놓으셨을 거 같다. 집에서 반죽을 해서 오면 국수끼리 붙지 말라고 전분을 뿌리거나 해놓는다. 빨간 통은 다른 통으로 바꾸셨으면 좋겠다. 그건 제가 얼른 제작진에게 이야기해서 사드리고 가겠다"라며 선언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또 백종원은 타코와 부리토집에 찾아갔다. 이때 김성주는 타코와 부리토집을 운영 중인 부부가 요리학원에서 첫 만남을 갖게 됐다고 밝혔고, 타코와 부리토집 남편은 "요리 학원의 강사와 학생이었다"라며 털어놨다.

백종원은 타코를 시식했고, 일반적인 타코와 달리 변형된 모양으로 만들어져 기대를 높였다. 이에 타코와 부리토집 남편은 "보통 4인치로 두 개, 세 개를 나눠준다. (4인치는) 드시기도 불편하다"라며 설명했다.

백종원은 타코를 맛본 후 "제가 참고로 멕시코도 많이 가봤다. (이건) 타코는 아니다. 호불호 확 갈리겠다"라며 놀랐고, 상황실에서 지켜보던 타코와 부리토집 남편은 "우리 식 타코다. 다들 좋아하시더라"라며 자신감을 드러냈다.

결국 백종원은 정인선에게 도움을 요청했고, 정인선은 "부리토는 꼴찌다"라며 5점을 줬다. 백종원 역시 불고기 케사디야 7점, 치킨 부리토 4점 등 낮은 점수를 줬고, "한국적으로 바꿨다고 해도 맛이 없다"라며 못 박았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타코와 부리토집 남편은 "제가 만들어서 손님들한테 선보인 거 아니냐. 다들 맛있다고 했다. 남기시는 분들이 없었다. 다들 맛있게 드시고 가셔서 저도 만족을 했다. 타코는 맛있다고 하실 줄 알았다"라며 해명했고, 백종원은 "이도 저도 아닌 거다"라며 혹평했다.

뿐만 아니라 백종원은 주방으로 직접 들어갔고, 재료를 하나하나 살폈다. 백종원은 "속 재료들이 조화가 안 이루어진다. 겉돈다"라며 강조했다.

enter@xportsnews.com / 사진 = SBS 방송화면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