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3218149 0292019062053218149 06 0602001 6.0.14-RELEASE 29 OSEN 0 related

'라스' 윤수현, 불꽃 열정 '활활'‥스윙스×코드쿤스트 '힙합 부심'[종합]

글자크기
OSEN

[OSEN=조경이 기자] 열정이 활활 타오르는 윤수현이었다.

19일 방송된 MBC '라디오스타'는 남진, 윤수현, 스윙스, 코드쿤스트가 출연하는 ‘쇼미더트롯’ 특집으로 꾸며졌다.

스윙스는 사업가로 활발히 활동하고 있었다. 그는 "헬스장 두개 하고 있고 피자집이랑 음반 회사 3개를 하고 있다"고 전했다.

피자집에서 사고가 종종 있다고 있었다고. 스윙스는 "제가 하는 피자집이 다보니까 종종 시비가 걸려온다. 별 이유없이 간판을 훼손하고 직원들에게도 시비를 건다. 잘 처리했다"고 전했다.

윤종신이 스윙스의 말투에 '중후해졌다'고 하자, 스윙스는 "자리가 사람을 만든다고 '형님 저 변했어요' 나에게 직원이 40,50명이 있다보니까 진짜 변했다"고 털어놨다.

MC들은 스윙스가 어떤 조롱이나 악플에도 고소하지 않는다는 점을 언급했다. 스윙스는 "저는 정말 표현의 자유라고 생각한다"고 입장을 밝혔다.

스윙스는 그가 이끄는 ‘인디고뮤직’의 수상 소식을 전했다. 한국힙합어워즈에서 ‘올해의 레이블’ 상을 수상했다. 그는 "힙합레이블 중에 1등이라고 생각한다. 키드밀리, 영비, 재키와이 등 실력이 너무 좋다"고 밝혔다.

OSEN

트로트가수 윤수현은 열정을 폭발시켰다. 윤수현은 "자칭 MBC의 딸"이라며 "MBC에서 했던 2007년 트로트 가요제에서 대상을 받아서 트로트의 길로 들어서게 냈다"고 전했다.

또한 "2018년 'MBC 연예대상'에서 '천태만상' 노래가 나와서 인기를 끌게 됐다"면서 "너무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오늘 1인 서바이벌을 하는 각오로 나왔다"면서 열정을 불태웠다.

윤수현이 '천태만상'과 관련된 비하인드를 전했다. '천태만상'은 직업을 열거한 독특한 가사로 역주행을 하며 인기를 끌었던 곡이다.

MC들은 윤수현에게 "천태만상이 초등학생들 덕분에 인기를 끌었던 게 맞냐"고 질문했다. 윤수현은 "맞다. 어린 친구들의 커버 영상 덕분에 입소문이 퍼지다가 인기를 끌었다. 감히 상어송에 버금가는 인기라고 말하고 싶다"고 대답했다. 실제로 중학생이 길거리 노래방에서 천태만상을 중국어로 커버해 100만이 넘는 조회 수를 기록한 바 있다.

또한 '천태만상'의 인기로 교복, 인삼주 광고 찍었다고 털어놨다. 이어 "중국에 진출했다. 정규 1집으로 중국에 앨범 발매를 했다. 트로트 가수 최초로 정규 1집을 내서 9곡 가득 채웠다"고 말했다.

윤수현은 앞서 성악이랑 록까지 했었다고. "중학교 때 성악 3년하고 대학교 때 록보컬을 했다"고 말했다. 이어 성악부터 경극까지 즉석에서 선보였다.

윤종신이 "막판에 제대로된 캐릭터를 만났다"며 폭소를 터트렸다.

OSEN

코드쿤스트는 "첫 수입에 비해 무려 ‘만 배’ 이상 뛰었다"고 고백했다. 첫 수입이 한달에 9000원이었다고 설명했다.

이에 스페셜MC인 쇼리가 "그럼 지금은 한달에 9000만원"이냐고 묻자, 코드쿤스트는 "잘 들어올 때는"이라며 수줍게 미소를 지었다. 또한 지난해 힙합 프로듀서 중 수입이 상위 1%라고 전했다.

'코드쿤스트' 뜻에 대해서는 "힙합을 시작할 때는 중2병스러움에 꽉 차 있다. 어머니가 보시던 책에서 '쿤스트'라는 단어가 있었다. 독일어로 '예술'이라는 뜻이었다. 거기에 코드를 붙였다. '내가 만든 음악은 예술이 될거다'라는 뜻으로 거창하게 지었다 "고 고백했다.

더불어 코드쿤스트는 해외 유명 뮤지션과의 협업 비하인드를 밝혔다. 그는 최근 미국 유명 뮤지션 ‘JMSN’과의 컬래버레이션으로 화제가 된 바. 그는 협업 성사를 위해 메일만 수십 통을 보냈다고 털어놓았다.

코드쿤스트는 그만의 특별한 작업 패션도 공개했다. 곡의 분위기에 따라 옷차림이 달라진다는 그는 심지어 아무것도 안 입을 때도 있다는 파격적인 발언으로 관심을 끌기도.

그런가 하면 코드쿤스트는 기상천외 혓바닥-귀 개인기를 선보였다. 혹독한(?) 연습 끝에 개인기를 만들었다는 그는 혓바닥을 자유자재로 놀리며 신기한 광경을 보여줬다. /
rookeroo@osen.co.kr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