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3217744 1022019061953217744 05 0506003 6.0.14-RELEASE 102 인터풋볼 48388297

'프라이부르크 이적' 정우영, "새 도전 매우 기대된다"

글자크기
인터풋볼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사진= 프라이부르크 [인터풋볼] 윤경식 기자= 바이에른 뮌헨을 떠나 프라이부르크에 이적한 정우영이 소감을 전했다.

프라이부르크는 19일(한국시간) 홈페이지를 통해 정우영의 영입을 공식 발표했다. 등번호는 29번을 부여받았다.

바이에른 2군에서 시즌을 보낸 정우영은 29경기 13골 9도움으로 맹활약했다. 이 시기 뮌헨 2군은 4부리그 우승을 차지하며 볼프스부르크 2군과의 승격 플레이오프 끝에 3부리그 승격을 확정 지었고, 프리미어리그 인터내셔널컵 우승을 차지했다.

또한 정우영은 벤피카와의 챔피언스리그 조별예선에서 교체로 그라운드를 밟으며 바이에른 1군 데뷔전을 가졌고, 보루시아 묀헨글라드바흐와의 리그 경기에 교체 출전하며 잊을 수 없는 시즌을 보냈다.

더 많은 출전 기회를 위해 정우영은 이적을 결심했고, 프라이부르크, 마인츠, 아우크스부르크, 잘츠부르크 등이 행선지 후보에 올랐다. 이 가운데 정우영은 프라이부르크를 선택했다. 알려진 바에 따르면 바이에른은 임대를 고려했지만, 정우영 측이 완전 이적을 선호했다고 한다.

프라이부르크 유니폼을 입게 된 정우영은 "새 도전을 매우 기대하고 있다. 이 과정이 가능하게 해준 바이에른 뮌헨에 감사의 말을 전하고 싶다"라면서 "프라이부르크는 젊고 재능 있는 선수들이 뛸 수 있는 훌륭한 곳이다. 발전을 원하며, 우리가 성공적인 시즌을 보낼 수 있도록 돕고 싶다"라고 입단 소감을 밝혔다.

정우영을 영입한 요헌 사이어 단장은 "정우영은 한국 최고의 유망주 중 한명이다. 그는 경기를 즐기며 상황에 따른 판단력 역시 좋다. 그리고 아직 젊은 선수지만 공간 활용에 매우 뛰어나다. 우리는 그가 완벽한 분데스리가 선수가 될 수 있도록 함께 일하고 싶다. 그 시간을 우리가 부여받았다"라고 말했다.

Copyright ⓒ 인터풋볼.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