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3217637 0372019061953217637 06 0602001 6.0.14-RELEASE 37 헤럴드경제 0 related

'검블유' 임수정, 지승현에 "송가경을 지킨거네요"→통쾌한 복수(종합)

글자크기
[헤럴드POP=전하나 기자]

헤럴드경제

tvN '검블유' 방송캡쳐


임수정이 자신을 실검에 올린사람이 지승현임을 알았다.

19일 방송된 tvN 수목드라마 '검색어를 입력하세요 WWW'에서는 배타미(임수정 분)의 실검이 조작된 거라는 사실이 밝혀졌다.

이날 호스트바 출신 배우가 포털사이트 임원과 스폰서 사이라는 찌라시가 돌았다. 그리고 그 포털사이트 임원이 배타미라는 추측으로 배타미가 실검 1위에 올랐다.

박모건(장기용 분)이 배타미에게 괜찮냐고 묻자 배타미는 "아니 이건 좀 무섭다 오늘 있잖아 한민규 실검 내리자는 의견 나왓는데 나는 반대 했어 지금 나를 이렇게 만든건 나야 웃기지"라고 말했다.

박모건이 "어디로 갈지 모르겠으면 나한테 맞겨보고"라고 했다.

이에 배타미는 "회사 다들 기다리고 있을 거야"라고 말하고 회사로 향했다.

나인경(유서진 분) 대표가 한민규와 배타미에 대해 송가경에게 묻자 송가경은 "사실 아닙니다 제 얘기거든요"라고 말했다.

회사에 도착한 배타미는 자신의 실검을 지울지 회의하는 팀원들에 지우면 안된다고 했다. 그리고 민홍주 대표는 "그 찌라시 내용은 사실입니까?"라고 물었고, 배타미는 "사실이 아닙니다 폐를 끼쳐서 정말 죄송합니다"라고 답했다.

이에 차현(이다희 분)은 "사과하지 마세요 타미 본인 잘못 아니니까"라고 말했다.

배타미의 집에 기자들이 몰려 박모건이 배타미를 자신의 집이자 회사에 데리고 갔다.

잠을 자지 못하고 자신의 이름을 검색하는 배타미에 박모건이 인터넷 선을 뽑아 검색을 못하게 했다.

박모건은 "이 집에 당신 데려오면서 나 무슨 생각한 줄 알아요? 적어도 내 집에서는 나쁜생각 안나게 해줘야지 그랬어요. 당신 오늘밤 잠 못들어도 그건 나 때문이었으면 좋겠다. 그렇게 해줘요"라고 말했다.

이에 배타미는 "그런 용도로 니 감정 이용하고 싶지 않아 잘게 나쁜 생각 안하고 너도 잘자"라고 답했다.

보안팀에 갔던 제니(하승리 분)가 배타미의 검색어가 조작되었다고 밝혔다.

사이버 수사에 넘기자는 말에 민홍주(권해효 분) 대표가 배타미와 차현을 불렀다. 민홍주는 "회사가 타미를 보호할 수 있는건 여기까지다 사이버수사에 넘기는건 못한다"라며 "실검에 오른건 바로에 타격이 없지만 수사를 들어가면 포탈업계 전체에 큰 타격이 올거다"라고 했다.

제니가 배타미에게 실검 조작한 업체 주소랑 업체 사장 신상정보를 넘겼다. 제니는 "시스템이 우릴 지켜줄 수 없다고 하잖아요 우리가 직접 지켜야죠"라고 말했다.

그리고 배타미는 차현의 도움으로 검색어 조작업체 사장을 잡았고 배후를 알아냈다.

배타미는 송가경의 남편 오진우(지승현 분)를 찾아갔다. 오진우는 자신이 배후라고 밝혔다.

이에 배타미는 "나를 공격한게 목적이 아니네요 송가경(전혜진 분)을 지킨거네요 찌라시의 주인공이 송가경이라서"라고 했다.

사과하라는 배타미에 오진우는 "그게 의미가 있습니까?"라며 돈을 건냈고 배타미는 그 돈을 받았다.

한편 배타미가 차현을 불러 오진우의 차를 부수고 자신이 받은 돈을 그대로 돌려주는 모습으로 통쾌한 모습을 보여줬다.

popnews@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POP & heraldpop.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