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3217100 0722019061953217100 01 0101001 6.0.14-RELEASE 72 JTBC 0 popular

[팩트체크] 황교안 "외국인 노동자, 한국 경제에 기여 없다" 발언 검증

글자크기


[앵커]

바로 팩트체크 하겠습니다. 황교안 대표의 이런 발언이 사실인지 여부는 상식으로도 어느 정도 판단이 될 것 같습니다. 하지만 오늘(19일) 워낙에 논란이 됐고, 외국인 혐오라는 비판도 쏟아지고 있어서 자료와 통계로 팩트체크를 해보겠습니다.

오대영 기자 나와 있습니다. 외국인 노동자는 오히려 우리 경제에 긍정적인 영향을 주지 않습니까?

[기자]

맞습니다. 외국인 노동자의 경제유발 효과를 한번 보겠습니다.

지난해 86조 7000억 원, GDP의 4.57% 정도의 규모였습니다.

올해는 93조 7000억 원, 그리고 2026년에는 162조 2000억 원까지 늘 것으로 예상됩니다.

따라서 황 대표의 발언은 사실이 아닙니다.

[앵커]

이제 외국인 노동자는 우리 노동력이 미치지 못하는 빈틈을 메워주는 역할도 하고 있잖아요. 그리고 황 대표는 세금 얘기도 했죠. 세금을 그런데 외국인도 내고 있지 않습니까?

[기자]

물론입니다. 내국인, 외국인을 구분하지 않습니다.

국세 통계로 한번 확인을 해보겠습니다.

외국인 노동자는 지난해 총 1조 2000억 원의 소득세를 냈습니다.

특히 4대 보험 혜택이 없는 일용노동자도 원천징수로 지난해 700억 원을 냈습니다.

황 대표는 처음에는 "세금 낸 적도 없다"라고 말했다가 여기서 "여기서 번 돈은 냈지만 기여는 없다"라고 말을 바꾸는 듯한 모습도 보였습니다.

[앵커]

소득에 바로 붙는 이른바 직접세는 외국인들도 분명히 내고 있고 이것 말고 물건을 사거나 할 때 내는 간접세도 있잖아요?

[기자]

그렇습니다. 지난해 외국인 노동자의 임금은 총 26조 4000억 원이었습니다.

이 중에서 40%를 국내 소비에 썼으니 간접세를 낸 것은 물론이고 소비 활동으로 경제에도 기여한 것입니다.

이 밖에 황 대표는 "외국인 노동자가 추가로 받는 것들이 있다"고 주장했습니다.

숙식을 현물로 제공하면 최저임금에 산입되지 않는다는 재계의 주장을 되풀이 한 것으로 보입니다.

이것은 내국인도 마찬가지입니다.

외국인이어서가 아니라 현물이기 때문입니다.

현금으로 주면 산입됩니다.

[앵커]

결국에는 외국인하고 내국인을 나눠서 최저임금을 차별하자라는 무리한 발언을 하다가 나온 이야기들로 보이느데 어쨌든 법까지 바꾸겠다고 했잖아요. 가능한 일입니까?

[기자]

일단 평등권 위배라는 논란에 휩싸일 수 있습니다.

그리고 국제 협약도 깨야합니다.

국제노동기구 ILO는 "인종, 피부색, 출신국 등으로 생기는 차별을 금지"합니다.

1958년에 만들어진 이 협약을 우리도 1998년에 비준했습니다.

국내법의 효력이 있습니다.

◆ 관련 리포트

"외국인 노동자에 동일 임금, 불공정"…황교안 발언 논란

→ 기사 바로가기 : http://news.jtbc.joins.com/html/631/NB11835631.html

오대영 기자

JTBC, JTBC Content Hub Co., Ltd.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by JTBC, JTBC Content Hub Co., Ltd. All Rights Reserved.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

전체 댓글 보기